홈으로 > NEWS > NEWS

NEWS

'캠프 종료' 한용덕, "이번 캠프 MVP는 한화 이글스"

▲ 한화 이글스 선수단이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단체 사진을 찍었다. ⓒ한화 이글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한화 이글스가 37일간의 2020시즌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를 마무리하고 9일 귀국길에 올랐다.

한화는 지난달 1일부터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에서 1차 캠프를 진행했고, 그달 18일 메사로 자리를 옮겨 2차 캠프를 이어갔다.

2차 캠프 후반에는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 밀워키브루어스를 비롯해, 멕시코 프로야구팀 토로스, 일본 독립야구단 아시안브리즈 등의 팀과 연습경기를 치르며 실전 감각을 끌어올렸다. 6경기 전적은 4승 2패.

한용덕 한화 감독은 이번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결과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 감독은 “이번 캠프의 가장 큰 성과는 선수들이 절실함을 갖고 자율적으로 자신의 약점을 보완하려는 노력을 보였다는 점”이라며 “선수단 모두가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눈에 띄게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 감독은 “이번 스프링캠프 MVP는 한화 이글스”라며 “정말 누구 한 명을 꼽을 수도, 누구 한 명을 빼 놓을 수도 없을 정도로 모든 선수들이 의미있는 캠프를 치렀다”고 했다.

이어 2020시즌 목표를 ‘가을야구’로 설정, 팬들과 함께 도전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 감독은 “언제 어디서나 한화 이글스에 큰 힘을 주시는 팬 여러분은 선수단의 동반자”라며, “우리의 동반자 팬 여러분께 가슴 뛰는 야구를 선보일 수 있도록 매 경기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주장 이용규 역시 선수단을 대표해 팀의 가을야구 진출을 위해 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용규는 “이번 캠프는 모든 선수가 우리의 목표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로 야구에만 집중하며 땀을 흘렸다”며 “한화이글스가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나부터 전력질주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화는 1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대전으로 이동, 시즌 개막 전까지 자체 훈련을 이어갈 계획이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