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KS6 프리뷰] '키움 킬러' 내세우는 SSG, 통합우승 축포 터트릴까

news/images/2022/11/08/202211072214778048_6369050467c22.jpg

SSG 랜더스가 6차전에서 축포를 터뜨릴 수 있을까. ‘키움전 극강’ 윌머 폰트 차례가 다시 왔다.

SSG는 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키움과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을 치른다. 앞서 7일 5차전에서는 9회말 김강민의 극적인 역전 스리런이 터지면서 5-4 승리를 거뒀다. 시리즈는 3-2로 SSG가 앞서고 있다.

한 번만 더 이기면 SSG는 정규시즌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에 이어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를 가져가며 통합 챔피언이 된다.

SSG는 선발투수로 폰트를 올리고, 키움은 타일러 애플러를 각각 선발로 올린다. 다시 외국인 투수 맞대결이다. 앞서 지난 2일 2차전에서는 폰트가 웃었다.

폰트는 지난 2일 인천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2볼넷 1실점 호투를 벌이면서 팀의 6-1 승리를 이끌었다. 이때 키움 선발 애플러는 지난 2일 2차전에서 5이닝 5실점으로 좋지 않았다.

폰트는 올해 정규시즌 때 키움전에 4차례 등판해 3승 무패, 평균자책점 0.62로 매우 강했다. 29이닝을 던지는 동안 3실점(2자책점) 뿐이었다. ‘키움 킬러’였다. 이런 모습은 한국시리즈 무대에서도 이어졌다.

폰트는 2차전 활약으로 MVP로 뽑혔다. 5일 쉬고 다시 마운드에 오르는 폰트가 팀의 통합우승까지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을까. 키움은 벼랑 끝에 몰린 상황에서 폰트를 공략해야 한다. 쉽지 않은 경기다.

더구나 키움의 문제는 불펜진에도 있다. 애플러가 큰 믿음을 주지 못하는 가운데 김재웅, 최원태 등 주축 투수들이 지친 모양새다. 전날 5차전에서도 안우진이 6이닝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김재웅이 최정에게 투런, 최원태는 김강민에게 스리런을 허용했다.

SSG가 기세를 몰아 6차전에서 끝낼지, 키움이 반격에 성공해 시리즈를 7차전으로 끌고갈지 주목된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