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이승엽 위원에게 걸려온 전화 한 통 "요미우리 동료가 피렐라 극찬"

news/images/2021/02/23/202102231226773603_6034762d99ea2.jpg

'국민타자' 이승엽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최근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히로시마 토요카프 외야수 초노 히사요시였다. 

이승엽 위원과 초노는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가깝게 지냈고 2012년 삼성 복귀 이후에도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다. 

23일 삼성 라이온즈의 스프링캠프 취재차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를 방문한 이승엽 위원은 초노와 통화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얼마 전에 초노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호세 피렐라(삼성) 이야기를 하더라. 초노가 지난해 히로시마에서 함께 뛰었는데 인성과 실력 모두 뛰어난 선수라고 칭찬하며 내게 피렐라를 잘 챙겨달라고 부탁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승엽 위원은 "초노가 그렇게 이야기할 정도면 아주 괜찮은 선수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일본을 거친 피렐라는 공수주 3박자를 고루 갖춘 외야수로서 올 시즌 삼성의 키 플레이어로 꼽힌다. 

지난해 외국인 타자의 부상과 부진에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던 허삼영 감독은 피렐라에 대한 기대감이 아주 크다. 

그는 "피렐라에게 수치상 어느 만큼 해야 한다고 바라는 건 없다. 최대한 많은 경기에 출장한다면 시너지 효과는 무조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피렐라는 삼성 역대 최고의 외국인 타자로 꼽히는 야마이코 나바로를 연상케 한다. 

허삼영 감독은 "방망이 치는 건 나바로와 비슷하다. 첫날부터 펑펑 치는 게 아니라 자신만의 페이스를 유지한다. 루틴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삼성의 새 식구가 된 피렐라의 목표는 단 하나. 한국시리즈 우승이다. 그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넘어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를 끼고 싶다. 우승이 나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