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24일 프리뷰] ‘끝낸다’ 루친스키-‘최종전 소환’ 알칸타라 재대결

news/images/2020/11/24/202011240216777427_5fbbefa767e97.jpg

끝내고 싶은 NC 다이노스와 마지막 경기 소환이 필요한 두산 베어스가 다시 한 번 에이스 카드를 꺼내들었다.

두산과 NC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맞대결을 펼친다.

1,4,5차전을 잡은 NC는 1승을 더 거두면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에 성공하게 된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두산은 벼랑 끝에 몰리면서 이날 경기 승리가 중요해졌다.

NC는 선발 투수로 드류 루친스키를 예고했다. 루친스키는 지난 1차전에서 5⅓이닝 3실점(1자책)으로 창단 첫 한국시리즈 승리를 이끌어냈다. 이후 3일 휴식 후 4차전에 구원 등판해 2⅔이닝 무실점을 하면서 세이브도 챙겼다.

이틀 휴식이라는 부담이 있지만, 가장 믿을 수 있는 카드를 내면서 NC는 6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내기에 도전한다.

두산은 라울 알칸타라가 선발 등판한다. 올 시즌 20승을 거둔 알칸타라는 가을야구에서는 힘을 내지 못하고 있다.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에서 담 증세로 4⅓이닝 4실점으로 흔들렸던 그는 KT 위즈와 플레이오프에서는 7⅔이닝 3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 침묵에 패전투수가 됐다.

루친스키와 맞붙었던 1차전에서는 5이닝 4실점을 하면서 다소 기복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태형 감독은 알칸타라가 체력적인 부담을 느낀다고 이야기하며 충분한 휴식을 보장했다. 6일을 쉬고 나가는 만큼 에이스의 본능을 되찾을지 주목된다. 아울러 두 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쳤던 두산은 타격 반등이 절실한 입장이다. 침체된 타격이 얼마나 살아나는지가 관건이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