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21일 프리뷰] ‘3승간다’ 김민규 vs ‘결사항전’ 송명기 맞대결

news/images/2020/11/21/rlathd.jpg

두산 베어스 김민규(21)와 NC 다이노스 송명기(20)가 3차전 선발 맞대결을 벌인다.

김민규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NC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 선발등판한다.

올 시즌 29경기(53⅓이닝) 1승 2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4.89를 기록한 김민규는 정규시즌 NC를 상대로는 3경기(2⅓이닝) 1세이브 평균자책점 0.00을 좋았다. 한국시리즈에서는 지난 19일 2차전에서 9회 등판해 ⅔이닝 1탈삼진 무실점 세이브를 따내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3차전에서 7-6으로 승리한 두산은 2차전에 이어서 3차전에서도 김재호의 활약이 눈부셨다. 2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 2볼넷을 기록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페르난데스는 2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렸다.

NC는 송명기가 선발투수로 나선다. 송명기는 36경기(87⅔이닝) 9승 3패 평균자책점 3.70을 기록했다. 두산을 상대로는 4경기(7⅔이닝) 1승 평균자책점 4.70으로 다소 고전했다. 한국시리즈에서는 첫 등판이다. 

3차전에서 패하며 궁지에 몰린 NC는 타선의 공격력은 나쁘지 않다. 나성범이 개인 통산 첫 한국시리즈 홈런을 터뜨리며 4타수 2안타 1홈런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둘렀고 강진성은 3안타로 활약했다. 박민우, 이명기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반면 수비에서는 실책만 3개가 나오면서 스스로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시리즈 전적은 두산이 2승 1패로 앞서고 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