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후배에 좋은 본보기" NC 지석훈, 평가전 무안타에도 칭찬받은 이유

news/images/2020/02/19/202002190918775372_5e4c80c2caab3.jpg

NC 다이노스는 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투손에서 첫 자체 평가전을 치렀다. 선수들의 실전 감각을 위해 정규 경기와 다른 룰을 적용해 5회까지 진행했고 백팀은 지명타자 2명을 기용하는 등 10명의 타자를 타순에 배치했다. 또한 1루에 주자가 출루하면 김태진, 최정원 등 주루 능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대주자로 경기에 나섰다.

데이터 야구를 지향하는 NC는 훈련과 경기 중에 측정되는 수치의 차이를 비교하기 위해 블라스트 모션 장비를 경기에서 시범 운용했다. 대상 선수는 데이터팀 담당자와 타격 코치가 상의해 지석훈, 이명기, 김성욱, 오영수를 선정했다.

이날 양팀은 5-5 무승부를 기록했다. 청팀의 9번 2루수로 선발 출장한 지석훈은 두 차례 타석에 들어섰으나 무안타에 그쳤다. 3회 중견수 뜬공, 4회 3루 땅볼로 아쉬움을 삼켰다.

이호준 코치는 경기 후 지석훈에 대한 칭찬을 빼놓지 않았다. 그는 “야수들 전체적으로 타이밍을 잘 맞춰 경기를 이끌어 나갔다. 지석훈은 훈련 때부터 데이터 트래킹 장비(블라스트)의 수치가 팀 내 상위권이었는데 오늘 경기 실전에서도 확인하니 그 수치가 변함없이 좋게 나왔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이호준 코치는 “지석훈은 베테랑 선수임에도 수비에서 슬라이딩 캐치하는 등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며 후배 선수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외국인 타자 애런 알테어는 백팀의 4번 중책을 맡으며 1안타 2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알테어는 “NC 다이노스에 합류해 처음으로 타석에 들어가 설레고 좋았다. 최대한 경기를 즐기면서 임하려고 했다. 경기를 통해 야수들과 호흡을 맞춰볼 수 있어서 좋았고 많이 배운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경기는 미니 게임이었지만 모든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 투수들도 매우 좋은 구종들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런 부분들을 보니 앞으로 맞이할 새로운 시즌이 더욱 기대가 된다. CAMP 2에 합류하고 웨이트 트레이닝과 훈련을 병행하고 있는데 점차 페이스를 끌어올려서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청팀의 6번 유격수로 나선 김찬형은 3회 우익수 방면 3루타를 터뜨리는 등 2타수 2안타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이번 CAMP 2 기간 동안 타격 감각을 더 끌어올리려고 했는데 오늘 경기에서 결과가 잘 나와서 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낸 김찬형은 “CAMP 1에서 훈련했던 대로 계속 꾸준히 준비했는데 이런 부분들이 올라오고 있는 것 같다. 앞으로 있을 청백전이나 평가전에서는 번트와 작전 수행 부분을 더 잘 해보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