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결정된 것 없다” 롯데, ‘포스트 손승락’은 무한경쟁

news/images/2020/02/08/202002080436776008_5e3dbe6639fd7.jpg

“아직은 결정된 것은 없다.”

롯데의 마무리 투수 보직은 본격적으로 새 시대에 접어들게 됐다. 지난 7일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은 손승락이 구단을 통해 은퇴 의사를 표명했다. 구단은 “FA 시장 개장 이래 총 4차례 선수와 만나 재계약을 논의했지만, 선수 본인의 은퇴 의사가 강했다. 구단의 계약 조건과 상관없이 선수 측은 ‘후배들에 길을 열어주며 정상의 자리일 때 내려오길 원했고, 이제는 가족과 함께 지내고 싶다’고 은퇴 의사를 전했다”며 “구단은 선수의 뜻을 존중하며 은퇴 결정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시즌을 앞두고 손승락을 FA로 영입한 롯데는 최근 4년 간 마무리 투수 걱정은 그리 크지 않았다. 다른 보직의 변동이 있어도 손승락이 온 뒤로 마무리 투수 보직은 붙박이인 상태에서 개막을 맞이했다. 그리고 손승락은 지난 2017년 37세이브로 세이브왕에 오르는 등 롯데에서만 4년 간 94세이브를 거두며 확고부동의 클로저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손승락이 은퇴를 선언하게 되면서 롯데는 ‘포스트 손승락’을 찾아야 한다. 일단 롯데는 마무리 손승락의 부재를 대비하고 스프링캠프에 돌입했다. 

일찌감치 새로운 마무리 투수들이 물망에 오르기 시작했다. 지난해 불펜 전환 이후 성적이 더 나아지며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한 김원중이 최우선의 후보로 꼽히고 있다. 또한 현재 스프링캠프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고 호평을 받고 있는 진명호 역시 마무리 투수 후보군 중 한 명이다. 특히 진명호의 준비상태, 마음가짐 등이 결연하다는 귀띔이다. 

김원중, 진명호 외에도 팔꿈치 뼛조각 수술 이후 재활 중인 구승민, 박시영도 페이스를 조금씩 끌어올리고 있다. 박진형도 필승조 경험을 토대로 마무리 역할을 맡을 수도 있다. 2018시즌 홀드왕 오현택의 경험도 무시할 수 없다.

허문회 감독은 타선, 선발진은 물론 불펜진까지 모두 ‘제로 베이스’ 상태에 두고 무한 경쟁을 펼치겠다고 선언했다. 현재까지는 어떤 성향의 선수이고 어떤 특징을 가졌는지를 최대한 파악하고 있다. 이 과정을 거치고 선수들의 몸에 맞는 보직을 찾아주겠다는 계산이다.

노병오 투수 코치는 “일단 캠프에서 선발을 준비하는 투수, 불펜을 준비하는 투수로 큰 부류로만 나눴다”면서 “아직까지 정해진 보직은 없다. 큰 부류로만 나눴다. 밖에서 막연하게 본 것이랑 안에서 보고 파악하는 것은 다르다. 감독님께서 보시면서 선택을 하실 것이다. 선발 던질 투수들은 투구 수가 많아져야 하니 미리 언질을 줬다. 마무리나 셋업, 필승조는 기본적인 불펜 준비 훈련은 비슷하다. 지금은 큰 부류만 나눠 놓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가장 강력한 마무리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김원중에 대해서는 “감독님과 이 문제에 대해서도 상의를 했다. 하지만 (김)원중이를 마무리로 못 박지 않으셨다. 확정된 것이 아니다”며 “어떤 선수가 마무리를 할 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불펜을 준비하는 모든 투수들에게 마무리 자리는 열려있고 경쟁이다”고 강조했다.

과연 롯데는 스프링캠프 기간 동안 ‘포스트 손승락’ 후보군을 좁히면서 새로운 마무리 투수를 찾을 수 있을까.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