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 본격 시험대 오른 최원준의 내야 정복기

    "많이 좋아졌다. 앞으로 파도와 바람도 이겨야한다". KIA 타이거즈의 2018 오키나와 스프링캠프가 반환점을 돌았다. 이번 스프링캠프의 목표는 많다. 그 가운데 하나는... 2018.02.19

  • 이대호-최형우-박병호, 첫 5년 연속 100타점 고지전

    KBO리그 최초의 '5년 연속 100타점 고지전'이 열린다. 타점은 중심타자들이 가장 탐내는 기록이다. 홈런보다 타점에 욕심을 내는 타자들이 많다. 세이버메트릭스 관점에서 클래식 기록인 ... 2018.02.18

  • 한화-삼성 캠프에 사라진 투구폼 수정

    프로야구 스프링캠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게 바로 투수들의 '투구폼 수정'이다. 특히 투수력이 좋지 않은 팀에서 자주 나타나는 풍경이다. 뭔가를 새롭게 시도해서 바꿔야 한다는 생각에 투구... 2018.02.10

  • 호잉, 첫 실전부터 출장 자청한 이유

    한화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29)이 캠프 첫 실전 경기부터 투입된다. 빠른 실전 적응을 위해서이다. 한화는 오는 12일 일본 오키나와 차탄구장에서 주니치 드래건스를 상대로 첫 연습경기... 2018.02.10

  • 버나디나는 왜 특타가 몸에 배었을까

    이렇게 특타를 많이 치는 외국인 타자가 또 있을까. KIA 외야수 로저 버나디나(34)는 지난해 KBO리그 데뷔 첫 시즌을 성공적으로 장식했다. 139경기 타율 3할2푼 178안타 27홈... 2018.02.10

  • 김기태 감독, 한승택 스윙에 폭풍 칭찬 왜?

    "옳지~ 그렇지!" 지난 3일 일본 오키나와 킨구장. 젊은 선수들로 구성된 '샛별조'가 엑스트라 훈련을 위해 구장에 남았다. 그때 김기태 감독의 눈에 든 선수가 있었으니... 2018.02.04

  • 롯데의 투수진 경쟁, 절박함이 낳은 '페이스 업'

    “아마 선수들 스스로 잘 알고 있지 않을까요.” 롯데 자이언츠 김원형 투수 겸 수석코치의 머릿속은 복잡하다. 한편으론 행복한 고민일지도 모르지만, 투수진 전체를 총괄... 2018.02.04

  • ‘박병호·로저스 적응기’ 넥센, 스프링캠프의 숙제

    미국으로 출국한 넥센이 본격적으로 2018시즌을 준비한다. 넥센 선수단은 1월 3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출국했다.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에 스프링캠프를 차린 넥... 2018.02.01

  • KIA 정상수성 가늠하는 오키나와 관전포인트 TOP5

    정상을 지켜라. '디펜딩 챔프' KIA 타이거즈가 1일부터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에 돌입했다.이번 캠프의 목표는 정상 수성을 위한 동력 확보이다.정상을 지키려면 수 많은 도전을 뿌리쳐야 ... 2018.02.01

  • "싸워서 이겨라" 두산 3루에 부는 경쟁의 바람

    "본인들이 싸워서 이겨야지." 두산 베어스 3루의 주인 찾기가 시작됐다. 지난 시즌 두산 김태형 감독은 3루 자리에 대한 고민이 컸다. 최근 3년 간 안정적인 수비로 주... 2018.01.22

  • '22명 자율 훈련' LG 캠프는 열흘 먼저 시작된다

    LG 트윈스가 2018시즌을 향해 본격적인 출발대에 오른다. 주장 박용택을 비롯해 22명의 LG 선수들은 21일 오후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지로 떠난다. 캠프 시작일보다 열흘 빠르다. ... 2018.01.20

  • KIA 스프링캠프 40인 축소…키워드는 '초심과 변화'

    KIA에 스프링캠프 엔트리 경쟁이 벌어졌다. KIA는 지난 18일 선수들을 대상으로 체력테스트를 실시했다. 인바디 검사와오래달리기, 단거리 달리기를 통해 개인 체력을 측정했다. 모든 선수... 2018.01.19

  • '고민은 2번-6번', 류중일 감독의 '택갈수' 중심타선

    "지금은 3번 박용택, 4번 가르시아, 5번 김현수로 생각한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LG의 2018시즌 타선은 어떤 모양일까. 중심타선은 틀이 짜여졌다. 류 감독의 ... 2018.01.19

  • KIA 마지막 단추 남았다? 정성훈 행보에 촉각

    마지막 단추는 남았다? FA 김주찬이 KIA와 16일 잔류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 2+1년, 계약금 15억 원, 연봉 4억 원 등 총 27억 원에 사인했다. 김주찬은 생애 두 번... 2018.01.16

  • ‘윈 나우’ 롯데에 엄습한 ‘좌투수 부족 리스크’

    윈 나우 버튼을 과감하게 누른 롯데 자이언츠. 당장의 성적을 위해서 뒤를 돌아보지 않는 선택을 내리고 있지만, 몇몇 부분에서는 다소 우려스러운 대목들이 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좌완 투수... 2018.01.16

  • FA 미계약자 7인...결국 구단 항복 5인, 미아 2인 되나

    1월 중순, FA 미계약자는 아직 7명이 남아 있다. 12월 중순 NC가 손시헌, 이종욱, 지석훈 3명의 FA 계약을 발표한 뒤 올 시즌 뒤 FA 자격을 얻은 선수로는 채태인이 넥센-롯데... 2018.01.14

  • '김현수+외인 완료' LG, 우승 경쟁력 얼마나 있을까

    LG 트윈스가 스토브리그 전력 보강을 마쳤다 류중일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앉힌 LG는 FA 김현수를 영입해 중심 타선을 강화했다. 외국인 선수는 헨리 소사와 재계약했고, 새 얼굴로 우완 ... 2018.01.14

  • 삼성의 올 시즌 '확 한 번 올라올 선수' 누구?

    삼성 라이온즈는 새 얼굴에 목마르다. 성공적인 리빌딩을 위해 젊은 피의 성장이 뒷받침돼야 한다. 김한수 감독은 "확 한 번 올라오는 선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2018.01.13

  • 이대호 부담 줄이기, 롯데의 역설적인 1루 고민

    롯데 자이언츠의 올해 최대 과제로 꼽히는 부분은 3루수, 그리고 포수로 꼽힌다. 그러나 또 하나의 자리가 롯데 입장에서는 잠재적 위험요소로 꼽히고 있다. 바로 1루수다. 이대호라는 확실한... 2018.01.09

  • 삼성 한기주, 일본 오키나와에서 재기의 꿈 키운다

    한기주(삼성)가 재기를 위한 힘찬 출발에 나선다. 지난해 11월 이영욱(KIA)과 1대1 트레이드를 통해 이적한 한기주는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기주는 광주 동... 2018.01.09

  • ‘유망주 대거 군 입대’ SK 마운드, 미래도 기약하다

    마운드 세대교체에 나서고 있는 SK가 세 명의 유망주 투수를 군에 보낸다. 비록 1군의 벽을 뚫는 데는 실패했지만, 팀은 2년의 시간이 성장의 발판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SK는 최근 발... 2018.01.05

  • 개인 훈련 떠난 '집토끼' 이대형… kt "귀국 후 재협상"

    여전히 입장차는 선명하다. 그럼에도 이를 좁혀가겠다는 각오다. kt가 '내부 프리에이전트(FA) 이대형을 잡겠다'는 방침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했다. kt는 지난겨울 스토브리그 시작부터 ... 2018.01.03

  • 이승엽 떠난 삼성, 라팍 첫 20홈런 쿼텟 완성할까

    삼성 라이온즈가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 개장 후 첫 20홈런 쿼텟을 완성할까. 2016년부터 삼성이 안방으로 사용하는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는 타자 친화적 구장이다. 홈플레이트부터 중앙 펜스까지... 2018.01.03

  • 슈퍼스타 길을 간다…양현종의 2018 도전과 응전

    20승 투수 양현종(30·KIA타이거즈)이 새해에도 슈퍼스타의 길을 걸는다. 양현종에게2017시즌은 최고의 해였다. 생애 처음으로 20승을 따냈다. 한국시리즈 2차전 1-0 ... 2018.01.01

  • 미리보는 2018 판도, KIA 대항마 있을까

    예측불가, 혼전의 2018시즌이 열린다. 2018년 무술년 새해가 밝았다. KBO리그의 37번째 시즌도 개막 82일 앞으로 다가왔다. 스토브리그 동안 선수 이동이 활발하게 이뤄졌고, 시즌... 2018.01.01

  • 2018년을 부활의 해로 만들 선수는 누구?

    KBO리그를 호령했던 스타들이 2018년을 잔뜩 벼르고 있다. 부상과 부진으로 힘겨웠던 2017년을 뒤로 하고 2018년 자존심 회복을 준비하고 있다. 부활 1순위 후보는 SK 에이스 김... 2018.01.01

  • 김민식-최재훈, 내년 완전체 포수로 거듭날까

    내년에는 '완전체' 포수가 되어야 한다. 올 시즌 트레이드를 통해 주전 포수로 도약한 선수가 2명 있다. KIA 김민식(28), 한화 최재훈(28)이 바로 그들이다. 전 소속팀 S... 2017.12.30

  • 김기태 감독 송년 메시지 "2017 영광 다시 만들자"

    "다시 2017 영광을 만들자". 김기태 KIA 감독이 송년 메시지를 내놓았다. 2009년 이후 8년만에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까지 통합우승을 이룬 2017 시즌의... 2017.12.30

  • 반환점 돈 FA 시장, 미계약 8인의 판이한 사정

    프리에이전트(FA) 시장이 개장 두 달 여를 앞둔 시점에서 반환점을 돌았다. 남은 FA는 8명. 이들은 각기 다른 속사정으로 계약이 더뎌지고 있다. 한화는 29일 "FA ... 2017.12.30

  • KBO리그, 8090 토종 선발 몰려든다

    KBO리그의 토종 선발 전성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그동안 토종 선발 자원이 부족한 가운데 외국인 투수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으나 내년부터 토종 선발 자원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1980... 2017.12.30

처음으로 1 2 3 4 5 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