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KBO 보도자료

KBO 보도자료

KBO 리그,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7월 13일부터 7월 18일 경기 순연

- 전 사회적인 코로나 19의 급속한 확산과 선수단 내 확진자 발생, 다수의 밀접 접촉자 지정으로 정상적인 경기 진행 어려워 

- 7월 13일부터 18일까지 편성된 KBO 리그 전 경기 순연

- 향후 1군 엔트리 기준 선수(코칭스태프 제외) 50% 이상 확진 및 자가격리시 2주간 해당경기 순연

- KBO 리그 전 선수단 PCR 검사, 방역지침 강화 등 감염병 확산 방지 위해 총력

 

 

7월 13일(화)부터 7월 18일(일)까지 편성된 2021 KBO 리그 30경기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순연됐다. 

 

KBO(총재 정지택)는 오늘(12일) 10개 구단이 참여한 긴급 이사회를 개최하고 1군 선수의 확진 및 밀접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대상자 비율이 각각 68%인 두산(확진 선수 2명, 자가격리 대상 선수 17명, 코칭스태프 14명)과 64%인 NC(확진 선수 3명, 자가격리 대상 선수 15명, 코칭스태프 10명)의 정상적인 경기 진행이 어렵고 타 팀의 잔여경기 역시 형평성 문제로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했고, 최근 전 사회적으로 코로나 19가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어 방역 당국의 감염병 확산 방지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잔여 경기 순연을 결정했다. 

 

순연된 경기는 13일부터 18일까지 편성된 KBO 리그 전반기 잔여 경기(30경기)와 13일부터 21일까지 퓨처스리그 경기(35경기)다. KBO 리그 해당 경기는 추후 편성되며 앞으로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시즌 720경기를 정상 개최할 예정이다. 

 

이사회는 향후 구단 당 1군 엔트리 기준 선수(코칭스태프 제외) 50% 이상이 확진 및 자가격리 대상자가 될 경우 2주간 해당 경기를 순연하기로 했다. 

 

한편 7월 23일(금)부터 25일(일)까지 예정된 도쿄올림픽 대표팀과 라이징 스타팀 간의 평가전, 2021 올스타전 그리고 도쿄올림픽 대표팀과 키움 간의 평가전은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KBO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리그 전 선수단 및 관계자의 PCR 검사를 실시하고 올림픽 휴식기간 동안 감염 사례가 없도록 강화된 방역 지침을 마련해 각 구단에 전달할 예정이다.  끝.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