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KBO 보도자료

KBO 보도자료

롯데 손아섭, 한화 이용규 1,000득점 달성에 동시 도전

- 손아섭 최연소 1,000득점 & 롯데 소속 선수 최초 기록 도전

 

 

 

롯데 손아섭과 한화 이용규가 KBO 리그 역대 16번째 1,000득점 달성에 나란히 도전한다.

 

22일 현재 손아섭과 이용규는 1,000득점에 모두 6득점을 남겨두고 있다.

 

2007년 롯데에 입단한 이후 줄곧 롯데에서만 활약한 프랜차이즈 스타 손아섭은 최연소 1,000득점신기록에 도전한다. 손아섭은 22일 현재 32세 3개월 4일의 나이로 지난해 최연소로 달성한 SK 최정의 기록(32세 5개월 26일의)을 약 3개월 가량 앞당길 수 있다. 또한, 롯데 소속으로는 최초로 1,000득점에 고지에 서게 된다.

 

손아섭은 KBO 리그 데뷔 첫 경기였던 2007년 4월 7일 수원 현대전 2득점으로 첫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2015년 500득점을 달성한 바 있다. 한 시즌 최다 득점은 2016년 기록한 118득점이다.

 

한화의 주장 이용규는 2004년 4월 16일 잠실 KIA전에서 첫 득점을 올린 후 2012년 500득점을 돌파했다. 본인의 한 시즌 최다 득점은 2016년 기록한 98득점이며, 2012년(KIA)에는 86득점으로 1위에 오른 바 있다.

 

KBO는 손아섭과 이용규가 1,000득점을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끝.

 

 

* 붙임 [표1] 손아섭, 이용규 연도별 득점

* 붙임 [표2] 역대 1,000득점 달성 선수

 

 

 

 

 

 

 

▶ [표1] 손아섭, 이용규 연도별 득점(2020. 6. 22. 현재)

연도

07

08

09

10

11

12

13

14

손아섭 득점

2

31

11

85

79

61

83

105

연도

15

16

17

18

19

20

합계

손아섭 득점

86

118

113

109

78

33

994

 

연도

04

05

06

07

08

09

10

11

12

이용규 득점

3

57

78

61

62

32

74

84

86

연도

13

14

15

16

17

18

20

합계

이용규 득점

74

62

94

98

31

82

16

994

 

▶ [표2] 역대 1,000득점 달성 선수

구분

선수명(팀)

일자

상대팀

구장

달성당시 연령

비고

1

장종훈(한)

2002. 10. 14

SK

문학

34세 6개월 4일

 

2

전준호(현)

2004. 9. 24

한화

수원

35세 7개월 9일

 

3

양준혁(삼)

2005. 4. 27

LG

시민

35세 11개월 1일

 

4

이종범(K)

2009. 6. 5

삼성

무등

38세 9개월 21일

최고령

5

장성호(한)

2011. 7. 2

KIA

무등

33세 8개월 14일

 

6

송지만(넥)

2011. 9. 6

SK

목동

38세 6개월 4일

 

7

박재홍(S)

2012. 4. 29

삼성

문학

38세 7개월 22일

 

8

이승엽(삼)

2013. 7. 5

두산

잠실

36세 10개월 17일

최소경기

9

박한이(삼)

2014. 8. 23

SK

시민

35세 6개월 26일

 

10

*박용택(L)

2016. 6. 21

SK

문학

37세 1개월 24일

 

11

정성훈(L, 80)

2017. 6. 25.

넥센

고척

36세 11개월 29일

 

12

*정근우(한)

2018. 9. 22

KIA

대전

35세 11개월 20일

 

13

*김주찬(K)

2019. 6. 12

삼성

광주

38세 2개월 18일

 

14

*김태균(한)

2019. 8. 13

NC

대전

37세 2개월 15일

 

15

*최  정(S)

2019. 8. 23

한화

문학

32세 5개월 26일

최연소

 

*현역선수(달성 당시 소속팀 기준)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