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KBO 보도자료

KBO 보도자료

KBO 권영철 심판위원 1,000경기 출장 -1

KBO 권영철 심판위원이 KBO 리그 통산 37번째 1,000경기 출장에 단 한 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올해로 심판 경력 18년차를 맞이한 권영철 심판위원은 2006년 10월 2일 문학 LG-SK전에서 3루심으로 KBO 리그에 데뷔했다. 이후 2015년 4월 17일 광주에서 열린 넥센과 KIA와의 경기에 주심으로 출장하며 500경기를 달성했다.

 

권영철 심판위원은 오늘(7일) 광주에서 열리는 키움과 KIA의 경기에 주심으로 출장해 1,000경기를 달성할 예정이다.

 

KBO는 1,000경기에 출장하는 권영철 심판위원에게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끝.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