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KBO 보도자료

KBO 보도자료

KBO 정운찬 총재, 박원순 서울시장과 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 논의

KBO 정운찬 총재는 오늘(1일) 오후 2시 잠실야구장에서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과 만나 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운찬 총재는 잠실야구장을 방문한 박원순 시장과 두산베어스 전풍 대표이사, LG트윈스 이규홍 대표이사와 함께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KBO 리그의 코로나19 방역 관리 상황을 살펴보고,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협조 및 지원 대책 등을 협의했다.

 

코로나19 여파로 KBO 리그뿐만 아니라 국내외 프로스포츠 산업 전체가 심각한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KBO 리그는 5월 5일 무관중 개막을 앞두고 있다. 무관중에 이어 향후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되더라도 관람객 감소는 불가피한 상황이며, 구단 운영의 피해는 물론 야구 관련 종사자, 경기장 인근 소상공인 등 야구 산업 전체의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KBO와 서울특별시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안전한 프로야구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020 KBO 리그의 성공적인 개최와 시민의 안전한 스포츠 관람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정운찬 총재는 박원순 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 차원에서 추진된 바 있는 ‘착한 임대인 운동’과 같은 시각에서 서울 연고 구단의 임대료 및 구장 광고권료 등 경기장 사용료를 감면을 요청했다. 또한, KBO 리그 관련 서비스 이용이나 물품 구매 시 지역화폐 사용 허용과 야구 관람 지원 캠페인 진행 등 프로야구의 재활성화를 위한 방안도 함께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정운찬 총재와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일상 회복과 삶의 활력을 위해 점진적인 관람객 입장이 필요하다는 것에 뜻을 같이 하고, KBO의 단계적 경기장 좌석 운영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고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KBO는 정부 지침을 준수하며, KBO의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을 바탕으로 한 적극적인 방역 조치와 안전 관리 하에 5일(화) 무관중 개막 이후 사회적 분위기 및 상황 추이 등을 고려해 관중 입장을 점진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