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KBO 보도자료

KBO 보도자료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주요 예상 기록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가 5월 5일(화) 드디어 막을 올린다. 의료진의 헌신과 성숙한 시민의식 속에서 지켜진 사회적 거리 두기에 힘입은 코로나19 안정화로 새 시즌 문을 열수 있게 됐다.

 

KBO 리그는 생활 속 거리 두기에 따라 무관중으로 시작하지만 오랜 시간 야구의 계절을 기다려온 팬들을 위한 더 풍성하고 값진 기록 탄생이 기대 된다. 또한, KBO 리그의 성공적 개막은 국내 스포츠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큰 희망의 메시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만큼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온 선수들에게도 뜻 깊은 시간이다.

 

특히, 2021년 한국 프로야구 출범 40년을 앞두고 38시즌 전 경기 기록의 데이터화가 완료되며 KBO 리그의 기록이 더욱 정확해졌다. 앞으로 펼쳐질 720경기 대장정을 더욱 풍성하게 해줄 다양한 기록들이 기대된다.

 

▲ 기대되는 신인과 베테랑의 하모니

22년의 나이 차로 화제가 됐던 올 시즌 최고령 등록 선수 LG 박용택(1979년생)과 최연소 등록 선수 KT 이강준(2001년생)처럼 2020 KBO 리그의 신인과 베테랑의 하모니가 커질 전망이다. 지난해 1차지명으로 KT에 입단한 소형준은 27일(월)까지 KBO 연습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50을 기록하며 KT 예비 선발 투수로 남다른 각오를 다지고 있다. LG 김윤식, 한화 남지민, 키움 박주홍, KIA 정해영, 삼성 김지찬 등 스프링캠프부터 두각을 나타낸 신인들도 대거 대기 중이다. KBO 리그는 최근 세 시즌 동안 순수 고졸 신인인 키움 이정후와 KT 강백호, LG 정우영이 연이어 신인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과연 누가 이들의 뒤를 이을지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다.

 

10개 구단 중 선수 평균 연령이 가장 높은 한화(28.5세)와 LG(28.2세)에는 베테랑들이 각오를 다지고 있다. 가장 주목받는 주인공은 단연 LG 박용택이다. 최다 경기 출장, 최다 2루타, 최다 득점 부문에서 개인 최고기록 경신이 눈 앞에 있다. 지난해까지 2,139경기에 출장한 박용택은 KIA 정성훈이 기록한 2,223경기에 85경기를 앞두고 있다. 또한, 삼성 이승엽이 기록한 개인 최다 2루타(464)와 최다 득점(1,355)에 각각 39. 2루타, 119득점을 남겨두고 있다. 또한 KBO 리그 최초로 8,000타수, 2,500안타 달성도 목표로 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부진으로 1년 단기 FA 계약을 결정했던 한화 김태균도 통산 14번째 2,000경기 출장을 시작으로 2,200안타 400.2루타, 3,500루타 등의 기록 달성을 앞두고 LG 정근우, 롯데 장원삼과 함께 명예회복을 예고했다. 이밖에 KBO 리그 최초로 11년 연속 200루타 달성을 앞둔 롯데 이대호, 13년 연속 100안타와 8년 연속 200루타를 앞둔 KIA 최형우도 개막을 기다리고 있다.

 

▲ 2020시즌 주목할만한 투수·타자

해외 유턴파로 타자에서 투수로 전향한 SK 하재훈은 지난해 36세이브로 이 부문 1위를 기록하며 LG 고우석(35세이브)과 함께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올해는 하재훈과 고우석이 연속 시즌 30세이브에 도전하는 가운데, 키움 조상우와 삼성 오승환이 마무리 경쟁에 합류한다. 특히, 오승환은 본인의 현재 기록인 277세이브를 넘어 KBO 리그 통산 첫 번째 300세이브에 도전한다.

 

선발 마운드는 1996, 1997년생이 대세다. 지난해 10승 이상을 기록한 10명의 국내 투수 중 4명이 데뷔 5년 차 이하 선수들이다. 두산 이영하(17승), 키움 최원태(11승), NC 구창모와 KT 배제성(10승)은 올 시즌에도 각 구단의 미래를 담당한다. 한편, 한화 정우람은 최다 경기 출장 선수가 될 전망이다. 현재 829경기에 출장했던 정우람은 LG 류택현의 901경기에 73경기를 앞두고 있다. 권혁은 올 시즌 개인 최다 홀드 기록에 도전한다. 현재 157홀드로 삼성 안지만의 177홀드까지 21홀드를 앞두고 있다.

 

키움 박병호는 300홈런과 7년 연속 30홈런에 도전한다. 지난해 33개의 홈런으로 최다 홈런 타이틀을 거머쥔 박병호는 300홈런에 14개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30홈런(2016년~2017년 해외 진출)을 기록하며 이승엽에 이어 역대 2번째 7년 연속 30홈런에 도전한다. 또한 부상에서 돌아온 NC 나성범을 비롯해 하주석 등 각 팀 간판타자들의 안타, 타점 기록 달성도 예상된다. 키움 김하성은 LG 김현수, KT 황재균, 삼성 구자욱과 함께 6년 연속 200루타에 도전한다. 롯데 손아섭은 11년 연속 100안타와 4년 연속 150안타에 도전한다. 1,000안타에 도전하는 한화 이성열, KIA 김선빈, 한화 송광민도 주목해 볼 만 하다.

 

▲ 연속 기록도 주장 급인 각 구단 주장들

KIA 양현종은 올 시즌 선발투수로서의 커리어는 물론, 주장 역할까지 놓치지 않을 예정이다. 2014시즌 이후 매년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 중인 양현종은 150승, 1,700탈삼진과 더불어 7년 연속 10승, 6년 연속 180이닝 투구, 그리고 7년 연속 100탈삼진의 연속 기록 달성도 노리고 있다. 키움 김상수는 2년 연속 홀드왕에 도전한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연속 50경기에 출장하며 개인 통산 84홀드를 기록중인 김상수는 올 시즌 5년 연속 50경기 출장과 함께 100홀드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2020 시즌 후 나란히 FA가 되는 두 선수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프로 데뷔 16년 차에 첫 주장을 맡은 SK 최정은 KBO 통산 3번째 350홈런에 도전한다. 현재 335홈런을 기록중인 최정은 2006년부터 14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포를 날리며 개인 통산 2위인 삼성 양준혁의 홈런 기록(351개)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KT 유한준은 베테랑 주장답게 1,500경기 출장을 시작으로 1,500안타, 7년 연속 10홈런 등의 기록 달성을 예고했다.

 

도루 부문은 역시 삼성 박해민이다. 박해민은 통산 7번째 7년 연속 20도루를 앞두고 있다. 한화 이용규는 350도루에, 롯데 민병헌은 8년 연속 100안타와 함께 2,000루타에 도전한다. 이 밖에 200홈런, 2,500루타, 4년 연속 150안타에 도전하는 LG 김현수, 150홈런, 2,000루타, 7년 연속 10홈런에 도전하는 NC 양의지, 2년 연속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시즌에 임하는 두산 오재원 등 각 구단 주장들이 차세대 기록 달성의 중심 선수가 될지도 주목해 볼 만 하다.

 

▲ 다음 외국인 MVP는 누구… 그 밖의 주목할 기록들

2020시즌부터 구단의 선수 기용의 폭을 확대하기 위해 외국인선수 3명 출장이 가능해지며 시즌을 준비중인 외국인선수의 활약에도 기대가 크다. 150km 이상의 구속으로 KBO 연습경기에서 호투를 펼쳤던 두산 플렉센, KIA 브룩스와 공격형 수비수 롯데 마차도 등 신입 기대주들이 많다. 지난해 나란히 두 자릿수 승수를 올린 키움 요키시, 브리검, KT 쿠에바스 등의 투수들과 팀의 중심타자 SK 로맥, 한화 호잉 등 버팀목이 되는 선배들도 있다. 과연 이들 중 지난해 KBO 리그에서 다승, 승률, 탈삼진 부문 타이틀을 석권하며 역대 5호 외국인 MVP에 등극한 린드블럼의 빈 자리를 채워줄 선수가 등장할지 관심이 모인다.

 

감독 중에는 SK 염경엽 감독이 400승에 7승을 남겨두고 있다. LG 류중일 감독은 700승, 두산 김태형 감독은 500승을 앞두고 있다.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키움 손혁, 윌리엄스, 허삼영, 허문회 감독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하다. KBO 심판, 기록위원의 경기 출장 기록도 달성될 예정이다. KBO 윤병웅, 이주헌 기록위원은 3,000경기 출장에 도전한다. KBO 최수원 심판위원은 2,500경기에 69경기를 앞두고 있다.

 

 

* 별첨. 1. 2020 KBO 리그 주요 예상 기록 - 요약

* 별첨. 2. 2020 KBO 리그 주요 예상 기록 - 전체.  끝.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