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KBO 보도자료

KBO 보도자료

KBO 주최 ‘2019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8월 3일 개막!

 

 

KBO(총재 정운찬)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2019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가 8월 3일(토) 개막한다.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는 기업들이 야구선수 출신을 적극 채용하여 은퇴 이후에도 직장생활과 야구활동을 병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직장 내 야구 활성화를 위해 KBO가 지난 2014년부터 개최, 올해로 6년째를 맞이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직장인 야구대회다.

 

전국 16개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4개 리그(북부 A, 북부 B, 남부 A, 남부 B)로 나누어 예선을 거쳐 리그별 상위 2팀씩 8강전에 진출하게 되며, 8강전부터는 토너먼트 경기방식으로 진행된다.

경기는 8월 3일 시흥 월곶 에코피아 야구장과 이천 고담 야구장에서 북부 A, B리그의 예선전을 시작으로 8월 31일까지 한 달간 매주 토, 일요일에 거행된다.

 

지난해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우승을 차지한 메티스 야구단은 2연패에 도전한다.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한 세아베스틸과 공동 3위에 오른 덴소코리아 및 대전도시공사도 다시 한번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기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대회의 참가선수는 지난해보다 41명이 늘어난 총 289명이 등록하였고, 그중 야구선수 출신은 총 106명으로 지난 해보다 19명이 늘었다. 지난해 우승팀인 메티스 팀은 15명의 선수 출신자를 등록해 최다 선수 출신 팀으로 이번 대회에 나선다.

 

이들 중 프로야구 선수 출신은 17명으로 역대 최다 인원이 참가한다. 윤경영(전 한화이글스, 대전도시공사), 문용민(전 한화이글스, 세아베스틸), 안현준(전 KT위즈, 메티스) 등이 출전해 보다 수준 높은 경기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KBO는 참가 선수단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도 마련하였다. 이만수 KBO 육성위원회 부위원장과 이종열, 차명주 육성위원 등이 예선 리그가 펼쳐지는 각 구장에서 선수단을 대상으로 ‘야구 클리닉’을 진행해 야구 관련 질의응답 및 원포인트레슨이 실시되어 참가선수들이 수준 높은 야구 코칭을 받을 수 있다.

2019 KBO 챌린저스 직장인대회의 총상금은 3,050만원으로 우승팀에는 트로피와 1,500만원, 준우승팀은 트로피와 800만원, 공동 3위팀은 각 300만원씩 상금이 주어지며, 개인상으로는 최우수투수상, 최우수타자상, 감투상을 선정해 각 5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그리고 8강 진출팀부터는 대회 모자와 함께 매 경기 50만원의 출전비가 지급된다.

 

남부 A, B리그 예선전은 8월 10일(토)과 11일(일) 대구시민운동장야구장과 광주무등경기장야구장 에서 각각 펼쳐지며, 8강전과 4강전은 8월 17일(토)과 18일(일) 충주야구장에서, 대망의 결승전은 8월 31일(토) 오전 11:00 고척 스카이돔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 붙임. [표1] 2019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일정

[표2] 2019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참가선수 현황

[표3] 2019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프로야구 선수 출신 명단

 

* 별첨. 2019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리플렛 시안

2018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사진  끝.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