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KBO 보도자료

KBO 보도자료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200만 관중 돌파

- 지난해 189경기보다 21경기 빠른 168경기 만에 돌파
 
 
800만 관중을 향해 거침없이 달려가고 있는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오늘(13일) 200만 관중을 돌파했다.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는 오늘 경기가 열린 잠실, 대구, 광주, 고척, 마산 5개 구장에 64,846명이 입장해 누적 관중 2,045,353명(평균 12,175명)을 기록, 시즌 168경기 만에 2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200만 관중을 기록한 189경기보다 21경기나 빠른 수치다. 역대 최소경기로는 6번째에 해당한다.
 
2016 KBO 리그의 관중 수는 지난 달 1일 개막 이후 추운 날씨로 인해 다소 주춤했지만 5월 들어 완연한 봄 날씨와 본격적인 순위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확연한 증가세로 돌아섰다.
 
4월 1일 개막 이후 100만 관중까지는 91경기가 걸렸지만, 100만에서 200만 관중까지는 불과 77경기 만에 도달했으며, 100만 돌파 당시 전년대비 관중 증가율은 9%였지만 현재는 12%까지 높아진 상태다. 또한 현재까지 매진된 17경기 중 65%에 가까운 11경기가 100만 관중 돌파 이후 매진된 횟수만 보더라도 최근 관중 증가 속도에 불이 붙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어린이날인 지난 5일에는 잠실, 문학, 대구, 마산 등 4개 구장이 매진된 가운데 역대 하루 최다 관중인 114,085명이 전국 5개 구장에 입장했으며, 이날부터 어버이날인 8일까지 이어진 4일의 연휴기간 동안 총 370,667명, 하루 평균 92,666명의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야구와 함께 가정의 달을 만끽했다.
 
올 시즌 관중 증가율이 가장 두드러진 팀은 새로운 홈 구장에 자리잡은 삼성과 넥센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108%, 86%가 증가했다. 특히 국내 최초의 돔구장인 고척 스카이돔은 장마철에도 야구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에도 꾸준한 증가가 예상된다.
 
구장이 확대된 두 구단을 제외하면 NC의 관중 증가율이 눈에 띈다. 최근 10경기에서 8할 승률을 기록하며 선두 두산을 바짝 추격하고 있는 NC는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4회 매진을 기록하며 30%의 관중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현재 경기당 평균 12,175명의 관중이면 올 시즌 목표인 868만 관중 달성을 넘어 산술적으로 876만 관중까지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 2016 KBO 리그 구단별 관중 현황(2015-2016 홈 경기수 비교)
 
홈 경기수 기준(5월 13일 현재)
구장 홈 경기수 총 관중(명) 증감(%) 평균 관중(명)
2016 2015년 2016 2015년
두산 17 275,639 296,924 -7 16,214 17,466
삼성 17 263,714 126,588 108 15,513 7,446
NC 13 119,150 91,881 30 9,165 7,068
넥센 16 181,005 97,351 86 11,313 6,084
SK 21 226,123 237,984 -5 10,768 11,333
한화 15 126,784 130,331 -3 8,452 8,689
KIA 16 167,010 168,362 -1 10,438 10,523
롯데 17 237,660 221,495 7 13,980 13,029
LG 17 279,850 318,265 -12 16,462 18,721
kt 19 168,418 143,843 17 8,864 7,571
합  계 168 2,045,353 1,833,024 12 12,175 10,911
 
끝.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