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3G 8안타’ 페르난데스, “최다안타, 타격, 홈런 등 타이틀은 모두 갖고 싶다” [잠실 톡톡]

photo/images/2020/5/202005072227774531_5eb40d1dcca87.jpg

[OSEN=잠실, 한용섭 기자] 지난해 최다안타 타이틀홀더인 두산의 페르난데스가 개막시리즈부터 맹타를 가동했다. 

페르난데스는 7일 잠실 LG전에서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4안타(2득점)를 터뜨리며 승리 발판을 마련했다. 

김태형 감독은 이날 경기 전 테이블세터에 관해 이야기하며 “페르난데스가 2번에서 잘 해주고 있다. 지금 라인업이 가장 정상적이다”고 언급했다. 

페르난데스는 이날 1회 우선상 2루타로 출루했다. 2사 2루에서 김재환의 좌월 2루타로 선제 득점을 올렸다. 이어 3회는 우중간 안타, 5-3으로 앞선 5회는 우전 안타로 출루해 득점까지 올렸다. 7회 내야 땅볼로 물러났으나, 9회 선두타자로 나와 다시 우중간 안타로 출루했다. 앞서 2경기 4안타를 보태 개막 3연전에서 8안타를 몰아쳤다.

페르난데스는 경기 후 “LG와 연습경기를 2번 했는데 그 때는 안타를 하나도 못 쳤다. 이번 시리즈에서 그 때 못 친 것까지 다 친 것 같다”고 농담 섞인 소감을 말했다. 

그는 “시즌 스타트가 중요하다. 운 좋게 시작됐다. 시즌을 치르면서 점점 좋아지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최다안타 타이틀 수성 의지를 묻자 “최다안타, 타격, 홈런 등 타이틀은 모두 갖고 싶다. 그러나 뜻대로 되는 것이 아니니까. 더구나 KBO리그에는 수준 높은 타자들이 많아 상을 1개 받기도 어려운 일이다. 매일 열심히 훈련하면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년차가 되어서 편안한 점은 있다. 그러나 경험치가 쌓인다고 해서 쉬운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상대 투수들도 나에 대한 정보를 분석하고 파악하기에 쉽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orange@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