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프런트상 수상’ LG 차명석 단장 “내년에는 우승해서 염경엽 감독이 감독상 받기를”

news/images/2022/12/202212011121779864_63880fec43fd3.jpeg

LG 트윈스가 조아제약 프로야구 프런트상을 수상했다.

LG는 1일 서울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2022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프런트상을 수상했다.

차명석 단장은 “LG가 올해는 아쉬움이 많아서 이런 상보다 미안함이 컸다. 그럼에도 감사드리고 팬들에게는 내년에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LG는 2022시즌 홈경기 관중 93만163명을 기록했다. 리그 전체 흥행 2위다.

차명석 단장은 “말로 형용할 수 있는 LG 팬들의 사랑에 감사드린다. 안일하게 매년 100만명을 생각했는데 올해 100만명을 넘기지 못했다. 내년에는 팬 포커싱을 해서 100만 관중에 도전하겠다. 내년에는 프런트상이 아닌 우승을 해서 염경엽 감독이 감독상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내년 시즌 활약을 다짐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