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형우&성범, 우상 범호 타코까지...입 벌어진 변우혁, "잘 배우겠다"

news/images/2022/11/202211221040775804_637c58840d11e.jpeg

"선배님들께 잘 배우겠다".

KIA 타이거즈는 우타거포 변우혁(22)을 데려오기 위해 150km 투수 한승혁(29)과 군필 유망주 우완투수 장지수(22)를 한화 이글스에 보냈다. 그만큼 간판 코너내야수로 기대한다. 한화도 아끼면서도 투수력이 필요해 거래가 성사됐다.  팬들의 관심은 과연 거포로 성장할 것인지에 쏠려있다. 

특히 KIA 이적으로 든든한 선생님들이 생겼다. 한화에는 어린 선수들이 많은 반면 KIA는 베테랑 타자들이 즐비하다. KBO리그 최강타자들인 최형우, 나성범이 있다. 장타력를 기대받는 변우혁에게 살아있는 교본이다. 타격은 물론 훈련하는 자세까지 든든한 선생님이다. 변우혁의 성장세에 빠를 수 있다는 기대를 낳는다.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만난 변우혁은 "한화는 어린선수 위주로 있는데 KIA는 베테랑 선배들이 많다. 처음에는 걱정했었는데 선배님들이 먼저 말을 해주셔고 잘 챙겨주셔서 걱정되지 않는다. 훌륭하신 선배들에게 타격이든 수비든 적극적으로 물어보고 배우려고 하고 있다"고 기대했다.

2019년 1차 지명선수였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서둘러 군복무를 마치고 올해 1군에 나섰으나 21경기 출전에 그쳤다. 허리 통증 때문이었다. "데뷔 첫 해부터 결과 안나왔다. 군(상무)에서 잘 준비해서 나왔고 올해 전반기 좋은 모습도 보였다. 그러나 허리가 아파서 제대로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런 점에서 트레이드는 심기일전의 기회와 반등의 발판이 될 수 있다. 변우혁은 "시즌 전 KIA와의 연습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였다. 그때 좋게 봐주셔셔 트레이드 된 것 간다. 감사하다. KIA에서는 항상 필요한 선수, 항상 생각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구체적으로 타격에서는 "내 장점은 힘이 좋다. 타구를 멀리 보낼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외야플라이 비율도 많아졌다. 연차가 쌓일수록 더 공격적이다. 이범호 코치님이  한국시리즈에서 잠실 만루홈런을 때린 것이 기억난다. 만나면 타석에서의 마음가짐과 게임플랜 많이 배우고싶다"고 가르침을 기대했다. 

수비에서도 자신감을 보였다. "수비는 뒤쳐지지 않는다. 올시즌 1군 경기에서는 경험이 부족해 여유가 없었고, 수비 실수가 나왔다. 경험이 쌓이면 자연스럽게 나아진다. 입대전과 비교하면 분명히 좋아졌다. 고칠 것 고치고 시즌 끝까지 완주하면 더 좋아진 모습 보일 수 있다"고 자신했다. 

변우혁은 1루수와 3루수 자원이지만 경쟁이 만만치 않다. 올해 91타점을 올린 황대인이 1루수 주전이다. 3루수는 류지혁이 주전이지만 내년에는 김도영으로 바뀔 수 있다. 변우혁이 무주공산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다. 치열한 경쟁에서 이겨야 주전 혹은 백업이라도 출전기회를 얻는다. 

"경쟁은 항상 하는 것이라 두렵지 않다. 잘 준비하고 기다리면 기회가 올 것이다. 그 기회를 잡으려고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올해 한승혁 선배에게 잘했다. 한화 투수로 만나면 기분이 묘할 것 같지만 반드시 이기겠다"며 도전장도 내밀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