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4년 80억 원 롯데행' 유강남, "롯데 팬들께 멋진 2023년 선물 약속"

news/images/2022/11/202211211404772896_637b06f844e70.jpg

포수 유강남이 롯데 자이언츠의 새 식구가 된 소감을 전했다. 

롯데는 21일 유강남과 계약 기간 4년, 계약금 40억 원, 연봉 34억 원, 옵션 6억 원 총액 80억 원의 조건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구단 측은 "단순히 타율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유강남의 가치를 높이 평가했으며 팀 투수진을 한 단계 성장시켜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영입 이유를 밝혔다. 

2011년 LG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유강남은 1군 통산 1030경기에 출장해 2할6푼7리 103홈런 447타점을 거뒀다. 특히 올 시즌 포수로 1008⅓이닝을 소화하는 등 최근 5년 연속 950이닝 이상을 뛴 유일한 포수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유강남은 "새로운 시작을 롯데에서 할 수 있어서 기쁘고 감사하다. 구단이 제 가치를 높게 평가해 주신 만큼 잘 준비해서 롯데 자이언츠 팬들에게 멋진 2023시즌을 선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롯데 투수진에 최대한 도움이 되는 포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유강남은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LG 트윈스 팬들께도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그동안 자신을 아껴준 LG 팬들에게도 감사함을 전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