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1차 지명→신인 최다 홈런' 이재현의 겸손한 소감, "첫해부터 1군 무대 뛰게 되어 정말 영광"

news/images/2022/11/202211200038779283_6378fa46cea82.jpg

"데뷔 첫해부터 1군 무대에서 뛸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게 흔치 않은데 기회를 얻게 되어 정말 영광이었다". 

삼성 라이온즈 내야수 이재현에게 프로 데뷔 첫 시즌을 치른 소감을 묻자 이 같이 말했다. 

청소년 대표 출신 이재현은 서울고를 졸업한 뒤 올해 1차 지명으로 삼성에 입단해 75경기에서 타율 2할3푼5리(230타수 54안타) 7홈런 23타점 23득점을 기록했다. 

이재현은 개막 엔트리에 승선하는 데 성공하며 꾸준히 출장 기회를 얻었으나 5월 31일 오른쪽 허벅지 통증으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7월 3일 창원 NC전을 앞두고 1군 무대에 복귀한 그는 7월 27일 포항 한화전 도중 오른손 엄지 부상으로 한동안 그라운드를 떠났다. 

그는 "1군 무대에서 뛰면서 계속 (1군에서) 뛰고 싶은 마음에 더 열심히 하게 된다. (프로 첫해인 만큼) 개인 성적은 크게 신경 안 쓰려고 했다. 계속 이야기했지만 부상당한 게 가장 아쉽다"고 했다. 

이어 그는 "조금이라도 집중력이 떨어지면 언제든지 다칠 수 있다는 걸 느꼈다"면서 "부상 없이 풀타임을 소화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롯데 외야수 조세진에게 10개 구단 입단 동기 가운데 누가 가장 잘한 것 같냐고 묻자 서울고 동기 이재현을 꼽았다. "(이)재현이가 가장 잘했다고 생각한다. 재현이는 원래 잘하는 친구다. 그라운드에서 할 거 다 하는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다"는 게 조세진의 말이다. 이에 이재현은 "친해서 좋게 이야기해준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재현은 올해 입단한 10개 구단 신인 타자 가운데 가장 많은 홈런을 터뜨렸다. 또 1995년 이승엽(13개)에 이어 구단 역대 고졸 1년 차 홈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신인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이 쳤지만 수치상 그렇게 많이 쳤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엄청 잘한 기록은 아니다"고 했다. 

장타 생산에 대한 욕심은 없을까. 이재현은 "장타를 치면 좋은 거라 생각하지만 지금보다 더 욕심을 부리는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일본 오키나와 마무리 캠프에 참가 중인 그에게 데뷔 첫 해외 캠프를 치르는 소감을 물었다. 그는 "데뷔 후 처음으로 해외 캠프에 참가하는데 해외라고 해서 다른 점은 특별하게 없는 것 같고 훈련량이 너무 많아서 힘이 든다"면서 "초반에는 아침에 못 일어날 것 같았는데 이제는 그냥 하루가 시작됐구나 싶다"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현역 시절 '국민 유격수'라고 불렸던 박진만 감독의 펑고를 받은 그는 "5개까지는 괜찮았는데 그 이후로는 잡고 싶어도 몸이 안 움직여지는 느낌이 들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재현은 내달부터 서울에서 개인 훈련과 휴식을 병행하며 다음 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 내년 목표를 묻자 "스스로 잘했다고 여길 수 있을 만큼 해야 할 것 같다"고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