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기적같은 40세 베테랑, 역대 최고령 KS MVP "오래오래 야구했으면…"

news/images/2022/11/202211082047774476_636a4289d14dc.jpeg

SSG 랜더스 40세 베테랑 타자 김강민이 한국시리즈 MVP로 뽑혔다.

SSG는 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키움 히어로즈와 6차전에서 4-3 승리를 거뒀다. 선발 윌머 폰트가 8이닝 동안 홈런 두 방을 맞았으나 3실점으로 버텼고, 6회말 김성현의 2타점 역전 적시타가 터졌다.

이로써 SSG는 4승 2패로 정규 시즌에 이어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시리즈 MVP 주인공은 최고의 대타카드 40세 베테랑 김강민이 차지했다. 기자단 투표 72표 중 42표를 차지했다. 2위는 최정이 21표, 3위는 폰트가 14표를 얻었다. 김강민은 40세 1개월 26일로 역대 한국시리즈 최고령 MVP 기록까지 세웠다. 

김강민은 이번 시리즈 동안 베테랑의 노련미로 결정적인 한 방을 보여줬다. ‘원샷 원킬’.

지난 1일 경기에서는 결국 연장 10회 승부 끝에 6-7 패배를 당했지만 9회말 대타로 타석에 들어서 동점 솔로 홈런을 쳤던 김강민은 지난 4일 3차전에서도 다시 대타로 9회에 타석에 들어섰고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쳤다. SSG는 3-1로 달아났다.

김강민 적시타 이후 SSG 분위기는 더 살아났고 최정의 2타점 적시타, 한유섬의 2타점 2루타, 박성한의 1타점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키움을 완전히 무너뜨렸다.

4차전까지 2승 2패. 5차전에서는 9회초까지 키움에 끌려가면서 패하는 듯했다. 앞서 8회말 최정이 2점 홈런을 터뜨리면서 2점 차 추격을 알렸고, 9회 말에는 김강민이 무사 1, 3루 기회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서 키움 최원태의 3구째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그렇게 SSG의 5-4 기적같은 역전승으로 경기가 끝났다.

만약 5차전에서 패했더라면 이후 시리즈는 SSG가 더 압박감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김강민의 한 방이 값진 것이었다.

5차전 종료 후 김강민은 “그 상황에서 홈런이 아니더라도 뒤 타자에게 부담이 없는 상황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홈런 욕심을 부리지 않았다. 쳤는데 홈런이었다”고 경기를 되돌아봤다. 그는 "이것이 우리 팀의 기운이 아닐까. 그런 것이 모여 내가 힘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전하며 “이 분위기를 이어서 내일까지 꼭 갔으면 한다. 그런 바람뿐이다. 한국시리즈는 3번 이겨도 끝난게 아니다. 4번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1승을 더 추가하고 마침내 활짝 웃을 수 있게 됐다. 이날 김강민은 3회 주루플레이 중 햄스트링 부상을 입은 한유섬 대산 대주자로 들어갔고, 외야 수비라인을 안정적으로 지켰다. 추신수는 친구 김강민 활약에 “경험에서 나오는 야구다. 대단하다. 오래오래 야구했으면 좋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