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준우승에도 담담히 웃은 홍원기 감독 "선수들에게 최고의 찬사를 보낸다"

news/images/2022/11/202211082109776526_636a4771654bb.jpeg

 "포스트시즌 내내 원팀으로 고생해준 선수들에게 최고의 찬사를 보내고 싶다"

키움 히어로즈는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3-4로 패했다. 시리즈 전적 2승 4패를 기록한 키움은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차지했다. 

아쉽게 준우승에 머무른 홍원기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패장이 긴 말 필요하겠나. 끝까지 정정당당하게 승부를 해준 선수들에게 어떤 수식어를 붙여도 부족할 것 같다. 포스트시즌 내내 원팀으로 고생해준 선수들에게 최고의 찬사를 보내고 싶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홍원기 감독과의 일문일답.

- 경기 총평

▲ 패장이 긴 말 필요하겠나. 끝까지 정정당당하게 승부를 해준 선수들에게 어떤 수식어를 붙여도 부족할 것 같다. 포스트시즌 내내 원팀으로 고생해준 선수들에게 최고의 찬사를 보내고 싶다. 

- 선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잘해줬다.

▲ 보이지 않는 힘은 선수들의 끈끈한 응집력이다.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려고 했다. 어려울 때 서로 도와가면서 한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 경기전에 선수단에게 특별히 한 이야기는?

▲ 특별히 없다. 포스트시즌 전에 즐겁게 하자고 이야기했다.

- 가장 기억에 남은 선수는?

▲ 한 명을 꼽을 수 없다. 모두가 잘해줬다. 포스트시즌만 따져보니 우리가 8승이다. 우리가 진정한 승자라고 선수들에게 이야기해주고 싶다.

- 올 시즌 소감은?

▲ 나는 작년에 감독 부임한 이후에 우여곡절과 시행착오가 많았다. 겨울에 선수들과 준비를 더 많이 했다. 코로나 때문에 힘들었는데 팬들께서 야구장 많이 오셔서 응원해주신게 큰 힘이 됐다. 선수들도 많은 것을 얻었다. 시즌 막판 순위 싸움부터 포스트시즌까지 하나가 되서 잘해줬다.

- 용병술이 좋은 평가를 받았는데?

▲ 전혀 그런 것 없다. 선수들이 나와 생각이 일치하고 잘 움직여준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 

- 경기 뒤에 선수들이 담담해 보이고 서로 격려하는 모습이었다.

▲ 지금 라커룸에 모두 모여서 다같이 축하하고 격려하고 있다. 몇몇 어린 선수들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우리가 우승은 못했지만 구단 직원부터 최고참 이용규까지 모두가 잘해줬다.

- 내년 우승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 지금부터는 야구 생각을 하고 싶지 않다. 당분간은 잘 쉬고 싶다. 어떻게 될지 모른다. 좋은 소식이 있으면 내년 구상을 천천히 해보겠다. 냉정하게 내년 준비를 하겠다.

- 오늘 집에 가서는 무엇을 할 것인지?

▲ 송신영 코치 모친상이 있어서 코칭스태프 전원 대전으로 조문을 갈 예정이다. 

-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한다면?

▲ 포스트시즌을 하면서 선수들이 투지 넘치게 매 경기 좋은 승부를 했다. 팬들의 열화와 같은 응원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5·6·7차전 고척에서 했다면 좋은 결과 있지 않았을까. 내년에는 꼭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