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극적인 역전승' 김원형, "야구 인생에 몇 안되는, 김강민 대단한 결과 만들어"

news/images/2022/11/원형.jpeg

SSG 랜더스가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SSG는 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키움 히어로즈와 5차전에서 5-4로 이겼다.

7회까지 0-4로 끌려가던 SSG는 8회말 최정의 2점 홈런과 9회말 김강민의 짜릿한 역전 스리런이 터지면서 시리즈를 3-2로 만들었다. 다음은 김원형 감독의 일문일답.

- 오늘 경기 총평하자면.

광현이가 애를 먹었다. 안우진 상대로 3점을 뺏겼다. 큰 점수였다. 그래도 불펜진이 끝까지 막아내고 유지했다. 8회에 최정이 따라가는 2점 홈런을 쳤다. 그리고 박성한, 최주환이 있었고 김강민이 대단한 결과를 만들었다. 지금까지 야구하면서 몇번 안되는 대단한 경기를 했다.

- 경기 전 좋은 소식이 있다.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아직 한국시리즈가 끝나지 않았는데 구단주님이 편하게 하라고 오늘 큰 선물을 주셨다. 그래도 오늘 경기에 집중하려고 했다.

- 언제 승기가 넘어온다고 느꼈나.

찬스에서 감 좋았던 성현이가 병살타를 쳤다. 그런데 4점이 크지만 뒤에 가면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김택형도 2이닝 던지게 했고, 결국 해냈다.

- 김강민에게 어떤 얘기했나.

포옹하려고 하니까 내일 (포옹을)하자고 하더라. 1경기 남았기 때문이다.

- 최정, 김강민이 해냈다.

강민이가 그 타이밍에 나갈 수 있던 이유. 코치들의 의견이 있었다. 강민이가 마지막에 나갔다. 찬스는 올거라 생각했다.

- 최주환 타석 어떻게 봤나.

그간 안타 없어서 마음고생 했을 것이다. 팀의 첫 안타도 때리고 9회에도 끈질기게 물고 늘어져 역전 찬스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못하면 욕먹고, 잘하면 칭찬받고. 오늘 잘 했다고 칭찬해주고 싶다.

- 내일 어떻게 마운드 운용하나.

내일 폰트 나가고, 모두 대기한다.

- 김광현도 나갈 수 있나.

잘 모르겠다. 이기는 데 집중해야할 듯하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