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한유섬, 2022년 SSG 주장 선임 "맡겨주신 감독님께 감사"

news/images/2021/12/202110301935777945_617d2024671ee.jpg

FA를 포기하고 5년 다년 계약으로 SSG에 남은 외야수 한유섬(32)이 2022시즌 팀 주장으로 선임됐다. 

SSG는 27일 한유섬이 2022시즌 선수단 주장으로 선임됐다고 전했다. 김원형 SSG 감독이 시즌 종료 후 한유섬과 면담 자리에서 내년 시즌 주장직을 제안했고, 한유섬도 이를 받아들였다. 당초 내년 시즌 마친 후 FA가 될 예정이었던 한유섬은 지난 25일 SSG와 5년 총액 60억원 다년 계약을 맺어 팀 로열티를 보여줬다. 

김원형 감독은 "한유섬은 선수들 사이에서 신뢰도가 높은 선수이기 때문에 주장으로서 적임자라고 생각했다. 평소 야구를 대하는 자세도 진지하고 열정적이며 야구 외적으로도 모범이 되는 선수다. 주장 역할을 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기대했다.

한유섬은 "책임감이 느껴지는 자리인데 먼저 나를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올 시즌 주장으로서 묵묵히 팀을 위해 힘 쓴 이재원형에게도 정말 고생 많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원활하게 소통하면서 개인과 팀 모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내 역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말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