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KBO 첫 승→대표이사 축하 꽃다발…수베로 감독 “퍼펙트한 경기!”

news/images/2021/4/202104072249775853_606db9f58dcf9.jpeg

한화 이글스가 SSG 랜더스를 제압하며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한화는 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와 시즌 2차전에서 17-0 완승을 거뒀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개막 후 2연패 뒤 KBO 첫 승을 신고했다. 

경기 종료 후 수베로 감독은 “첫 승을 거두게 돼 매우 기쁘다. 오늘같이 많은 점수가 나는 경기가 드문데, 하주석, 박정현 등 너무 많은 선수들이 잘해줬다. 투수들 또한 실점이 없었고, 에러도 없었던 퍼펙트한 경기였다”고 소감을 말했다.

가장 먼저 마운드에 오른 김이환이 2⅔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잘 막았고 이어 등판한 박주홍이 2이닝 무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김이환과 박주홍 이후 김진영이 ⅓이닝 무실점, 문동욱이 1⅓이닝 무실점, 주현상이 1⅓이닝 무실점, 윤호솔이 1이닝 무실점으로 SSG 타석을 봉쇄했다.

타자들은 시즌 첫 등판한 상대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를 1회부터 잘 흔들었다. 폰트 이후 불펜진도 무너뜨렸다. 정은원이 2타수 2안타 3득점, 박정현이 4타수 2안타 3타점 2볼넷 2득점, 하주석이 6타수 4안타 4타점 3득점, 노시환이 6타수 3안타 3타점 활약을 펼쳤다.

수베로 감독은 “우리 선수들 모두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매 시리즈 위닝시리즈를 가져간다는 마인드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첫 승을 거둔 수베로 감독에게 박찬혁 대표이사는 꽃다발과 함께 축하를 건넸다. 

맹타를 휘두른 하주석도 “감독님 첫 승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