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주축 선수로 뛰어 달라"…'4안타 4타점 폭발' 하주석 깨운 수베로 감독 한마디

news/images/2021/4/202104072200776636_606db2b846b4e.jpg

한화 이글스가 SSG 랜더스를 제압하며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한화는 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와 시즌 2차전에서 17-0 완승을 거뒀다. 가장 먼저 마운드에 오른 김이환이 2⅔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잘 막았고 이어 등판한 박주홍이 2이닝 무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김이환과 박주홍 이후 김진영이 ⅓이닝 무실점, 문동욱이 1⅓이닝 무실점, 주현상이 1⅓이닝 무실점, 윤호솔이 1이닝 무실점으로 SSG 타석을 봉쇄했다.

타자들은 시즌 첫 등판한 상대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를 1회부터 잘 흔들었다. 폰트 이후 불펜진도 무너뜨렸다. 

정은원이 2타수 2안타 3득점, 박정현이 4타수 2안타 3타점 2볼넷 2득점, 하주석이 6타수 4안타 4타점 3득점, 노시환이 6타수 3안타 3타점 활약을 펼쳤다.

경기 종료 후 하주석은 “먼저 감독님 첫 승 축하드린다. 팀에서 중심을 잡아줘야 하는 자리인데, 첫 2경기에서 좋지 못한 성적에 팀도 패배해서 미안한 마음 컸다”면서 “감독님께서 시즌 전부터 주축 선수로서 무엇보다 팀 승리를 위해 뛰어달라고 하셨다. 그 점을 신경쓰며 경기에 임했다. 감독님 믿음에 보답한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그는 “형들, 코치님들이 많은 도움을 주셔서 편하게 할 수 있었다.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