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공수 맹활약' KT 조용호 "한준이형 부상 때, 무조건 이긴다. 독기 생겼다"

news/images/2021/4/202104072244779644_606db8e875a2d.jpg

KT 조용호가 짜릿한 역전승에 앞장섰다. 

조용호는 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전에 톱타자로 출장해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7회 볼넷을 골라 만루 찬스를 연결했고, 8회 쐐기 타점까지 올렸다.

0-3으로 뒤진 7회 2사 2,3루에서 송은범 상대로 볼넷을 골라 상위 타순에 연결했다. 이후 황재균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랐고, 알몬테가 2타점 좌전 안타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강백호가 역전 적시타로 4-3으로 뒤집었다. 

8회초 KT 수비, 1사 1,3루에서 대타 이주형의 우익수 뜬공을 잡은 조용호는 홈에 정확하게 송구, 3루 주자 오지환을 태그 아웃시켰다. 동점을 막은 호수비였다.  

이어 조용호는 8회에는 쐐기 적시타까지 때려냈다. 2사 2,3루에서 채지선 상대로 3루수 옆을 빠져나가는 좌전 적시타를 때려 5-3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조용호는 경기 후 역전승 소감으로 "1회 (유)한준이 형이 실려 나갈 때, 오늘 무조건 이긴다. 독기가 생겼다. 나도 그렇고 팀 분위기도 그랬다. 한준이형은 팀에서 그런 존재다. 다들 불타 올랐다. 한 마디도 안 했는데, 다들 불타 올랐다"고 말했다. 

유한준의 상태에 대해서는 '큰 부상은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8회 홈 보살 장면은 "상황이 상대가 승부를 걸 스코어 였다. 내가 강견은 아니지만, 잡아야 할 위치였다. 타구가 짧았다"며 "1년에 하나씩은 나온다. 타구가 높아서, 천천히 했다. 정확하게 잡고서 던졌다"고 웃으며 말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