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SK 새 외인 폰트&르위키 도울 나이트, “초기 한국 생활 적응 돕겠다”

news/images/2021/1/202101141014774609_5fff9ce1a8f4d.jpeg

SK 와이번스가 새로운 외국인 투수 적응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SK는 14일 "외국인 투수 어드바이저로 브랜든 나이트(46) 전 키움 히어로즈 투수 코치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SK는 이번에 새로 영입한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와 아티 르위키의 활약이 올시즌 팀 마운드 재건은 물론 팀 성적 향상의 핵심 요소라고 판단하고 있다. 

SK는 “외국인 투수들의 원활한 KBO 리그 적응을 돕기 위해, 외국인 투수와 코치로 10년간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나이트 전 코치를 외국인 투수 어드바이저로 영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나이트 어드바이저는 “KBO리그에서 계속 일할 수 있고 SK와 같은 명문 구단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 그 동안 KBO 리그에서 선수, 코디네이터, 코치 등을 맡아 많은 외국인 선수와 함께 생활하고 소통하면서, 외국인 선수로서 초기 한국 생활 적응에 가장 필요하다고 느꼈던 것들을 중점적으로 전수하고자 한다. 윌머 폰트와 아티 르위키 선수가 KBO 리그와 SK 와이번스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나이트 어드바이저의 계약 기간은 3월 31일까지이며, 16일 국내 입국 후 곧바로 외국인 선수들의 자가격리 장소인 제주도로 이동해 외국인 투수들의 빠른 KBO 리그 적응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업무는 신규 외국인 투수 대상으로 선수 관리 및 훈련 지원, KBO 리그 및 한국 문화·예절·소통·교육, 멘탈 케어 등이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