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감독 인정 승부처 적시타' 최주환, "내 스윙 나왔다"

news/images/2020/9/202009271932770087_5f706af089885.jpg

"그동안 욕심이 좀 났던 것 같아요."

최주환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 간 11차전, 더블헤더 2차전에 2루수 겸 3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 1볼넷 2타점으로 활약했다.

첫 타석에서 뜬공으로 물러났던 최주환은 1-0으로 앞선 3회 들어선 두번째 타석에서 주자 1,2루 찬스를 살리는 1타점 적시타를 날리면서 흐름을 가지고 왔다. 2-1로 키움의 추격이 시작된 5회에도 1,2루에서 김성민을 상대로 적시 2루타를 날렸고, 상대 실책이 겹치면서 주자 두 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더블헤더 1차전을 3-7로 내준 두산은 2차전을 6-1로 잡았다. 

경기를 마친 뒤 최주환은 "1차전 패배한 뒤 아쉬워서 선수들끼리 모여서 꼭 이기자고 마음을 모았다. 그 덕분에 2차전을 잡을 수 있었다"라며 "최근 타석에서 몸이 앞으로 나가 좋은 타구가 나오지 않았다. 코치님과 상의해서 문제점을 고치려고 했는데, 오늘은 내 스윙이 나오면서 타점을 올릴 수 있었다. 시즌 끝까지 최선을 다해 순위를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