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김한수 감독, "경기 후반 타선의 집중력 돋보였다"

news/images/2019/9/201805241617779793_5b06671ac5b6d.jpg

삼성이 짜릿한 재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삼성은 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와의 홈경기에서 8회 무려 7점을 뽑아내는 괴력을 발휘하며 9-4 승리를 장식했다. 이로써 6일 고척 키움전 이후 2연패를 끊었다. 

선발 원태인은 5승 사냥에는 실패했지만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2실점으로 잘 던졌다. 다린 러프는 8회 쐐기 스리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1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고 맥 윌리엄슨은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김한수 감독은 경기 후 "선발 원태인이 호투했고 경기 후반 타자들의 집중력이 돋보였던 경기였다"고 말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