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KIA 빼고 9개팀 27명 상무 합격, 삼성-SSG 5명 최다

news/images/2022/12/01/202212011200772584_63881974b2ed5.jpeg

KBO리그 소속 선수 27명이 상무야구단에 최종 합격했다. 

국군체육부대는 1일 2023년 최종 합격자 명단을 발표했다. KBO리그 소속으로는 지원자가 없었던 KIA를 빼고 나머지 9개 팀에서 총 27명의 선수들이 최종 합격 명단에 포함됐다. 포지션별로 투수 15명, 포수 2명, 내야수 6명, 외야수 4명이다. 

SSG와 삼성에서 가장 많은 5명의 선수들이 합격했다. SSG는 투수 김택형, 장지훈, 조요한, 전영준, 김건우, 삼성은 투수 김윤수, 이재희, 박주혁, 내야수 이해승, 외야수 박승규가 이름을 올렸다. 

LG와 롯데도 4명씩 들어갔다. LG는 투수 이정용과 외야수 이재원이 입대 지원을 취소했지만 투수 임준형, 허준혁, 송승기가 내야수 이영빈이 올랐다. 롯데도 투수 박세웅이 입대 지원을 포기했지만 투수 이강주, 내야수 한태양, 외야수 추재현, 조세진이 합격했다. 

이외에도 키움 투수 박주성, 외야수 이주형, KT 내야수 심우준, 권동진, NC 투수 김태경, 박동수, 한화 포수 허인서, 내야수 정민규 등 4개 팀에서 2명씩 합격했다. 

두산에선 포수 박성재 1명이 합격 통지를 받았다. 지원 선수가 없었던 KIA가 유일하게 합격자 0명이다. 

이번에 최종 합격된 선수들은 내년 1월16일, 5월8일로 나눠 입대한다. 1년6개월 동안 복무한다.

1월 입대 선수는 SSG 김택형, 장지훈, 조요한, 김건우, LG 임준형, 이영빈, KT 심우준, 권동진, NC 투수 김태경, 박동수, 삼성 김윤수, 박승규, 롯데 추재현, 한화 허인서 등 14명이다. 이 선수들은 2024년 7월 전역한다. 

5월 입대 선수는 SSG 전영준, 키움 박주성, 이주형, LG 허준혁, 송승기, 삼성 이재희, 박주혁, 이해승, 롯데 이강준, 한태양, 조세진, 두산 박성재, 한화 정민규 등 13명이다. 이 선수들은 2024년 12월 전역한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