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채은성 6년 90억원에 대전행…한화, 7년 만에 외부 FA 영입

news/images/2022/11/22/202211220933775351_637c1e2b43260.jpeg

한화가 FA 강타자 채은성(32)을 잡았다. 7년 만에 외부 FA 영입으로 한을 풀었다. 

한화는 22일 오전 FA 채은성을 영입했다. 계약기간 6년에 계약금 36억원, 연봉 44억원, 옵션 10억원 등 최대 90억원 규모. 한화의 외부 FA 영입은 2015년 11월 투수 정우람, 심수창 이후 무려 7년 만이다. 

순천 효천고 출신으로 지난 2009년 LG에 육성선수로 입단한 채은성은 2014년 1군 데뷔 후 올해까지 9시즌 통산 1006경기 타율 2할9푼7리 992안타 96홈런 595타점을 기록했다. 지난 2018년 개인 최다 25홈런을 시작으로 최근 5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꾸준히 기록했다. 통산 득점권 타율 3할2푼2리로 만루 홈런 6개 포함 주자 있을 때 55홈런으로 클러치 상황에 강하다. 

올 시즌에도 126경기 타율 2핦9푼6리 138안타 12홈런 83타점으로 활약하며 FA 시장에 나왔다. 원소속팀 LG가 잔류를 위해 노력했지만 한화가 강력한 러브콜을 보낸 끝에 영입에 성공했다. 중심타선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줄 타자를 찾던 한화는 채은성 영입으로 갈증을 풀었다. 

타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코너 외야와 1루수가 가능한 자원으로, 현재 팀 내 공수에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선수로 판단해 영입을 결정했다.

이번 채은성 영입은 그룹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가능했다. 박찬혁 대표이사가 직접 그룹과 소통하며 FA 영입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했고, 그룹은 신축구장 재원 지원은 물론 올해 선수단 전력 보강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에 힘입어 박찬혁 대표이사는 직접 전력보강 TF를 꾸려 FA 협상을 주도할 수 있었다.

손혁 단장은 감독 출신 단장답게 현장에 대한 깊은 이해도와 꼼꼼한 계획을 바탕으로 구단의 향후 계획에서부터 구체적인 선수단 구성 방안까지 채은성 선수에게 세심하게 설명해가며 결실을 맺었다.

채은성은 계약 후 "계약 논의 초반부터 많은 준비와 진정성으로 다가와주신 한화이글스의 정성에 계약을 결정하게 됐다. 저의 가치를 인정해주신 한화이글스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외부에서 봤던 한화이글스의 모습보다 구단과 직접 깊은 이야기를 통해 향후 비전을 듣으면서 훨씬 더 가능성이 높은 팀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도 결정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상 큰 목소리로 선수들을 응원해주시는 열성적인 한화이글스 팬 여러분의 모습을 반대편 더그아웃에서 지켜봤었는데 이제는 그 응원을 등에 업고 그라운드로 나갈 수 있게 됐다"며 "팬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해 팀이 더 높은 곳을 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이어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신 LG트윈스 팬 여러분께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손혁 단장은 "채은성 선수는 꾸준한 성적과 함께 최근 7년 연속 100경기 이상 출전한 모범적인 선수로, 장타력과 타점생산력이 우수해 영입을 결정하게 됐다"며 "인성 또한 훌륭한 선수다. 젊은 선수들이 많은 우리 팀에 솔선수범하는 베테랑의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영입 이유를 설명했다.

손혁 단장은 이어 "채은성 선수의 합류로 코너 외야와 1루, 지명타자 등 다양한 부분에서 팀에 큰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