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유강남 80억 롯데행' LG, 박동원과 4년 65억 FA 계약

news/images/2022/11/21/202211211401777637_637b077f82bd9.jpg

LG가 주전 포수를 바꾸며 내년 우승에 도전한다.  

LG 트윈스는 21일 프리에이전트(FA) 박동원 선수와 계약기간 4년, 총액 65억원(계약금 20억원, 4년 연봉 총액 45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FA가 된 주전 포수 유강남은 롯데로 떠났다. 유강남은 이날 롯데와 4년 총액 80억원에 계약했다. 유강남과 협상에서 금액 차이가 컸던 LG는 유강남 이탈을 대비해 FA 박동원과 접촉해 합의에 이르렀다.  

박동원은 개성고를 졸업하고 2009년 히어로즈에 입단하여 KBO 통산 1,026경기에 출장 타율 0.256, 114홈런 , 735안타, 464타점을 기록한 정상급 포수이다. 이번 시즌 KIA로 트레이드 되어 123경기에 출전해 18홈런, 57타점, 타율 0.242, OPS 0.771(출루율 0.334/장타율 0.436)성적을 거뒀다. 수비에서도 도루 저지율 40.3%를 기록하며 활약을 펼쳤다.

타율은 조금 낮지만 장타력을 지녔고, 강한 어깨로 도루 저지는 유강남보다 낫다. 박동원은 KIA와 협상에서 결렬돼 FA 시장으로 나왔고, LG와 계약하며 다시 서울로 돌아왔다. 

계약을 마친 박동원은 “새로운 도전을 선택한 저에게 좋은 기회를 주신 LG트윈스 구단에 감사드린다. FA라는 큰 목표를 이룰 수 있게 응원해주신 키움과 기아 팬 분들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이제 LG트윈스 팬분들에게 큰 기쁨을 드릴 수 있도록 구단의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구단은 박동원 선수가 공격력과 함께 수비력도 갖춘 포수로서 이번 시즌을 통해 본인의 가치를 잘 보여주었으며 구단이 추구하는 목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