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0:1→6:1→6:3’ 키움 짜릿한 역전승, SSG 4차례 만루 아쉽네

news/images/2022/11/05/202211051530771600_63661d04cdba3.jpg

키움이 SSG를 꺾고 2승 2패 시리즈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키움은 5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SSG와의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키움은 3회 5득점 빅이닝을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2승 2패가 된 양 팀은 6일은 휴식일, 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5차전을 치른다. 

안우진의 물집 부상으로 선발로 등판한 키움 이승호는 4이닝 동안 1피안타2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깜짝 호투를 펼쳤다. 1회 실점 이후 15타자 연속 무피안타로 잘 던졌다. 

SSG 선발 모리만도는 3회를 버티지 못했다. 2⅓이닝 동안 9피안타 2탈삼진 6실점(5자책)으로 무너졌다. 

SSG는 1회 선취점을 뽑았다. 톱타자 추신수가 볼넷을 골라 출루했고, 최지훈 타석에서 폭투가 나오면서 2루로 진루했다.

1사 2루에서 최정이 친 타구는 빗맞아 2루수와 우익수 사이에 떨어지는 적시타가 됐고, 2루 주자 추신수는 홈을 밟아 득점했다.

이후 2사 2루에서 라가레스의 타구는 한가운데 펜스 근처에서 잡혔다. 

키움은 2회 빨리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김태진이 우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지영이 희생 번트를 침착하게 성공시켜 1사 2루를 만들었다.

이후 SSG 내야진이 흔들렸다. 송성문의 1루쪽 타구를 1루수가 나와서 잡았다.

투수의 1루 베이스커버가 늦었다. 내야 안타로 1사 1,3루가 됐다. 

신준우는 1볼 1스트라이크에서 스퀴즈 번트를 시도했고, 1루쪽으로 타구를 보냈다.

1루수가 잡았는데 이번에도 또 1루 베이스가 비었다. 투수와 2루수 누구도 재빨리 1루 커버를 하지 못해 내야 안타가 됐다.

3루 주자는 득점하며 1-1 동점이 됐다.

계속된 1사 1,2루에서 이용규가 기습 번트를 시도했는데, 투수가 잡아 1루로 던져 아웃됐다.

2사 2,3루에서 김준완의 잘 맞은 타구는 유격수 직선타 아웃으로 이닝이 끝났다. 

키움은 3회 빅이닝으로 승기를 잡았다. 선두타자 전병우가 좌선상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정후가 우전 적시타로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 들여 2-1 역전을 시켰다. 푸이그는 중견수 뜬공 아웃. 

1사 1루에서 김태진이 우전 안타를 때려 1,2루가 됐고, 이지영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 3-1을 만들었다.

1사 1,2루에서 송성문의 타구는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싹쓸이 2타점 2루타가 됐다. 5-1 리드. 

그리고 SSG의 중계 플레이 도중 2루수의 포구 실책이 나와 송성문은 3루까지 진루했다.

1사 3루에서 신준우는 전진 수비의 내야진을 넘겨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빗맞은 적시타로 6-1로 스코어를 벌렸다. 

키움은 선발 이승호가 4회까지 던지고, 5회 양현이 올라와 삼자범퇴로 막았다.

6회는 좌완 이영준이 올라와 SSG 좌타 상위타선을 상대했다.

추신수가 안타, 폭투로 2루까지 진루했고, 2사 2루에서 한유섬이 볼넷을 골랐다.

키움은 투수가 김선기로 교체됐다. SSG는 라가레스가 볼넷을 골라 2사 만루를 만들었다.

박성한의 날카로운 타구는 2루수 김태진의 호수비에 잡혔고, 1루로 던져 아웃됐다. 

SSG는 7회 추격 분위기를 만들었다. 1사 후 김성현이 중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9번 이재원 타석에서 대타로 전의산이 나왔다. 전의산은 우측 펜스까지 가는 안타를 때려 1사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추신수는 볼넷을 골라 1사 만루 찬스로 연결했다. 키움은 김선기를 내리고 김재웅을 조기에 올렸다. 

SSG는 좌타자 최지훈 대신 우타자 김강민을 대타로 기용했다. 김강민은 유격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2사 만루에서 최정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 6-3으로 추격했다. 그러나 한유섬이 초구를 때려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키움은 7회말 달아날 찬스를 아쉽게 무산시켰다. SSG는 박종훈이 구원 투수로 올라왔다.

1사 후 김태진이 볼넷, 이지영도 볼넷 그리고 송성문도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송성문은 파울만 6개를 때리는 등 11구째 볼넷을 골랐다. 1사 만루 찬스가 만들어졌다. 

대타 김웅빈이 때린 타구는 1루수 정면, 1루수가 홈으로 던져 3루 주자를 포스 아웃시켰다.

2사 만루에서 임지열은 볼카운트 3볼 1스트라이크에서 5구와 6구를 지켜봤고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SSG는 8회 다시 김재웅 상대로 추격 흐름을 만들었다. 1사 후 박성한이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최주환의 2루수 땅볼로 2사 1루가 됐다. 김성현이 좌전 안타를 때려 1,2루로 연결했다.

김민식이 김재웅 상대로 볼넷을 골라 2사 만루를 만들었다. 키움은 투수를 최원태로 교체했다.

추신수가 1볼 1스트라이크에서 때린 타구는 펜스 앞에서 좌익수에게 잡혔다. 

SSG는 9회 1사 후 최정이 볼넷을 골랐다. 한유섬이 때린 타구는 3루수 뜬공으로 2아웃이 됐다.

라가레스가 우전 안타를 때려 2사 1,2루 찬스로 연결했다. 

이 때 홍원기 키움 감독이 직접 마운드에 올라가 투수를 다독였다.

박성한이 친 땅볼 타구를 투수 최원태가 잡다가 더듬으며 놓쳐버렸다. 2사 만루. 

최주환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경기는 끝났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