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안우진+요키시 호투&송성문 역전포에 KT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

news/images/2022/10/22/202210221628774639_6353a28c2da47.jpeg

키움 히어로즈가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키움은 2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KT 위즈와 5차전에서 4-3 승리를 거뒀다. 선발 안우진이 잘 던졌고 에릭 요키시까지 투입하는 총력전을 벌였다. 타선에서는 송성문이 역전포를 터트리며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지난16일 1차전에서 KT를 8-4로 잡은 키움은 이튿날 17일 2차전에서는 0-2로 패했다. 19일 3차전에서 9-2 완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 무대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가 4차전 패배로 5차전 승부까지 벌인 끝에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하며 LG 트윈스와 한국시리즈행 티켓을 두고 격돌한다.

선제점은 KT 몫이었다. 이날 배정대(중견수)-강백호(1루수)-앤서니 알포드(좌익수)-박병호(지명타자)-장성우(포수)-황재균(3루수)-김민혁(우익수)-박경수(2루수)-심우준(유격수) 순으로 타순을 꾸린 KT. 1회초 배정대의 좌전 안타 이후 강백호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알포드가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때렸다.

키움은 2회에 동점을 만들었다. 이날 키움은 김준완(좌익수)-이용규(지명타자)-이정후(중견수)-김혜성(2루수)-야시엘 푸이그(우익수)-이지영(포수)-전병우(1루수)-김휘집(유격수)-송성문(3루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2회 첫 타자 김혜성이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뒤 푸이그가 우익수 쪽 2루타를 쳤다. 이어 이지영의 희생플라이로 2사 3루가 됐고 전병우가 동점 적시 3루타를 때렸다.

키움은 추가 실점을 하며 다시 리드를 뺏겼다. 안우진이 3회초 2사 이후 알포드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하지만 흔들리지 않고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넘겼고 6회까지 버텼다.

그사이 타선이 점수를 더 뽑으면서 리드를 가져왔다. 4회말 첫 타자 이지영이 좌익수 쪽 2루타를 쳤고 전병우와 김휘집이 잇따라 삼진을 당했으나 송성문이 경기를 뒤집는 우월 투런을 터뜨렸다.

키움은 5회말 1점 더 달아났다. 이용규가 좌전 안타를 쳤다. 이정후가 2루수 뜬공에 그쳤으나 김혜성이 좌전 안타를 쳤고 푸이그가 볼넷을 골라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KT 선발 벤자민의 폭투가 나오면서 4-2가 됐다.

2점 차 리드 중인 키움은 7회에 요키시를 올렸다. 요키시가 7회 첫 타자 박경수를 삼진, 심우준을 3루수 쪽 땅볼, 배정대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면서 리드를 지켰다. 8회 들어 첫 타자 강백호를 2루수 쪽 땅볼로 잡은 뒤 양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양현이 알포드에게 좌익수 쪽 안타를 내주고 박병호를 2루수 쪽 땅볼로 막았지만 2사 2루에서 장성우에게 적시 2루타를 헌납했다. 이어 2루수 실책까지 나오면서 위기에 몰렸다. 급한 불은 김재웅이 등판해 껐다.

김재웅인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팀의 1점 차 승리,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을 지켰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