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소형준 QS+타선 폭발’ KT, 키움에 9-6 승…2승 2패 승부 원점

news/images/2022/10/20/케이티.jpeg

2승 2패. 승부는 원점. KT가 키움을 꺾고 2승 2패 동률을 이뤘다. 오는 2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5차전에서 승부를 가리게 됐다.

KT는 20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9-6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선발 소형준은 1회와 3회 1점씩 내줬지만 6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KT는 중견수 배정대-1루수 강백호-좌익수 알포드-지명타자 박병호-포수 장성우-3루수 황재균-우익수 김민혁-2루수 오윤석-유격수 심우준으로 타순을 꾸렸다.

키움은 좌익수 김준완-지명타자 이용규-중견수 이정후-2루수 김혜성-우익수 푸이그-3루수 송성문-포수 이지영-유격수 김휘집-1루수 김웅빈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취점은 키움의 몫이었다. 1회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이용규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다. 곧이어 이정후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터뜨렸다. 1루 주자 이용규는 홈까지 파고 들었다. 이정후는 안타를 추가하며 포스트시즌 17경기 연속 안타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키움은 3회 선두 타자 김준완의 내야 안타, 이용규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이정후의 좌전 안타로 1,3루를 만들었다. 2루수 실책을 틈타 3루에 있던 김준완은 홈을 밟았다. 계속된 1사 2,3루서 푸이그와 송성문이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반격에 나선 KT는 3회 1사 후 강백호가 두 번째 투수 한현희와 볼카운트 1B-0S에서 2구째 직구를 공략해 우중월 솔로 아치로 연결했다.

1-2로 뒤진 5회 2사 후 배정대의 좌익수 왼쪽 2루타, 강백호의 자동 고의4구 그리고 알포드의 중전 안타로 2-2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계속된 1,2루 찬스에서 박병호가 바뀐 투수 최원태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날려 3-2로 앞서갔다.

KT는 6회 김민혁의 내야 안타, 오윤석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 추가 득점 기회를 마련했다. 심우준의 좌중간 2루타, 배정대의 좌전 안타로 5-2로 점수 차를 벌렸다.

키움은 7회 김준완의 적시타와 이정후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1점 차까지 쫓아갔다. 그러자 KT는 7회 박병호의 좌익선상 2루타, 장성우의 볼넷으로 달아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황재균이 좌측 펜스를 직격하는 싹쓸이 2루타를 날렸다. 그리고 송민섭이 좌전 안타를 때려 2루에 있던 황재균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키움은 8회 김휘집의 투런 아치로 2점 더 따라 붙었지만 승부는 이미 기운 뒤 였다. KT는 8회 상대 실책으로 1점을 추가했다.

KT 선발 마운드에 오른 소형준은 6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위기에 몰린 마법사 군단을 구했다.

키움 선발 정찬헌(2이닝 3피안타 1볼넷 무실점)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나선 한현희는 2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