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LG에 뺨맞은 후유증 없었다...KT, KIA 일축하고 준PO 진출

news/images/2022/10/13/202210132020771511_63480552b46d1.png

이변은 없었다. KT 위즈가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KT는 13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선발 소형준과 완벽한 계투책, 조용호의 선제 2타점 2루타 등을 앞세워 6-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차전을 삭제하고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시즌 최종전에서 LG에 패해 4위로 내려 앉았으나 후유증은 없었다. 디펜딩 챔프답게 심기일전해 KIA를 첫 경기에 일축했다. 16일부터 키움히어로즈와 5전 3선승제 준플레이오프를 벌인다. 

KIA는 류지혁(3루수) 이창진(좌익수) 나성범(우익수) 소크라테스(중견수) 최형우(지명타자) 김선빈(2루수) 황대인(1루수) 박동원(포수) 박찬호(유격수)로 선발라인업을 꾸렸다. 

KT는 조용호(우익수) 황재균(3루수) 알포드(좌익수) 박병호(지명타자) 장성우(포수) 강백호(1루수) 배정대(중견수) 박경수(2루수) 심우준(유격수)을 내세웠다. 

KIA 션 놀린과 KT 소형준이 초반 완벽투를 펼쳤다. 팽팽한 투수전을 예상했으나 오래가지 않았다. 

KT가 3회 바람을 일으켰다. 배정대가 볼넷을 골랐고 1사후 심우준의 유격수 키를 넘기는 안타를 터트렸다. 곧바로 조용호가 놀린의 실투를 놓치지 않고 오른쪽 담장을 맞히는 2루타를 날려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이어진 2사후 알포드의 단타 때 KIA 우익수 나성범이 알까기 실책이 나와 한 점을 거져 얻어 3-0으로 기분좋게 출발했다. KIA는 놀린을 바로 내리고 바로 토마스 파노니를 2사후에 올리는 필승의지를 보였다. 

곧바로 KIA 타선도 반격에 나섰다. 4회초 류지혁이 좌중간 2루타로 출루했고 1사후 나성범이 우전안타로 뒤를 받쳤다. 소크라테스의 1루수 옆으로 빠지는 적시타가 나와 한 점을 추격했다. 그러나 2사 만루에서 황대인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5회는 행운의 한 점을 얻었다. 1사후 박찬호가 중전안타로 출루했다. 이어진 2사2루에서 이창진의 타구를 1루수 강백호가 2루수에게 맡기지 않고 무리하게 잡았다. 결국 송구를 베이스 커버에 들어가는 투수 소형준이 놓치며 2-3으로 추격했다. 

그러나 KIA 타선은 실마리를 잡지 못했다. KIA는 6회 1사후 최형우의 우중간 2루타가 터졌으나 김선빈과 황대인이 침묵했다. KIA는 7회도 박찬호 안타와 도루, 류지혁 볼넷으로 1,2루 기회를 잡았지만 이창진과 나성범이 침묵했다. KT 필승맨 김민수의 구위에 막혔다.

KT는 8회말 승기를 잡았다. 이의리를 상대로 볼넷 3개를 얻어 2사 만루를 잡았고 배정대가 주자일소 2루타를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T는 김민수에 이어 외인 선발 벤자민을 8회초에 올려 무실점으로 막았다. 9회는 김재윤이 경기를 매조졌다.

KT 벤치는 치밀한 투수운용으로 KIA의 공세를 차단했다.  소형준은 5⅓이닝 2실점 호투로 승리를 안았다. KIA는 이의리까지 올리며 마지막 역전을 노렸으나 추가실점에 타선까지 끝내 침묵하며 하루짜리 가을여행을 마감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