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마지막 FA' 정훈, 롯데와 3년 총액 18억 계약 완료

news/images/2022/01/09/202201051423774645_61d535b8de2e5.jpeg

마지막 FA로 남았던 정훈이 롯데와 잔류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5일 정훈과 계약기간 3년, 총액 18억원 에 FA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세부 내용은 계약금은 5억원, 연봉 11억 5000만원, 옵션 1억5000만원이다.

2010년 입단한 정훈은 12시즌 동안 1,119경기에 나서 타율 0.277, 60홈런, 411타점을 올린 프랜차이즈 선수다. 지난해는 타율 2할9푼2리 14홈런, 79타점을 올리며 팀의 중심 타자로 활약했다.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내며 롯데의 공수 전력에 없어서는 안되는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구단은 "정훈이 성실한 태도로 선수단에 모범이 되는 베테랑 선수임을 높게 평가했다"라고 밝혔다.

당초 FA 협상 과정에서 다른 구단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지만 대어급 선수들에 관심이 쏠린 사이 관심이 시들해졌다. 롯데와의 협상도 초반에는 난항이 이어졌다. 하지만 협상을 거듭하며 접점을 찾았고 옵션 비중이 낮고 보장액이 많은 계약에 합의하며 도장을 찍었다.

정훈 계약 직후 구단을 통해 “롯데자이언츠 정훈이라고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 계약한 만큼 2022시즌 준비 잘해서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 항상 응원해 주는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