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NC의 나성범 보상선수, 좌완 하준영 선택

news/images/2022/01/01/202112311118776431_61ce692ccffc7.jpeg

NC 다이노스가 보상선수 지명을 마쳤다.

NC는 31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KIA로 이적한 나성범 선수의 보상선수로 KIA 투수 하준영을 지명했다.

하준영 선수는 1999년생 왼손 투수로 서울이수초-성남중-성남고 졸업 후 2018 KBO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 16순위로 KIA에 입단했다. 2018년 정규리그 데뷔 후 총 74경기에 출장해 6승 2패 15홀드 평균자책점 5.88을 기록했다.

NC 임선남 단장은 “하준영 선수는 뛰어난 구위를 갖춘 젊은 좌완 투수이다. 2020년 5월 팔꿈치 수술을 받은 후 현재 재활 마무리 단계에 있다. 재활 관련 리스크를 감수할 정도의 기량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내년 시즌 뿐 아니라 중장기적으로도 불펜에 큰 힘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