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KT, 우승 캡틴도 잡았다...황재균 4년 60억에 FA 계약

news/images/2021/12/27/202112271256779904_61c93b3b9bc25.jpeg

KT의 통합우승 캡틴 황재균(34)이 원소속팀 잔류를 택했다.

KT 위즈는 27일 "내야수 황재균과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규모는 4년 총액 60억원(계약금 25억원, 연봉 29억원, 옵션 6억원)이며, 지난 2017년 11월 이어 생애 두 번째 FA 계약을 맺었다.

2018시즌을 앞두고 KT 유니폼을 입은 황재균은 주축 내야수로 자리 잡았다. 처음 주장을 맡은 2021시즌 117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9푼1리 10홈런 56타점 74득점을 기록하는 등 팀의 창단 첫 통합우승에 기여했다.

다음 시즌 프로 17년차를 맞는 황재균은 2006년 현대 유니콘스에서 데뷔해 2021시즌까지 통산 1701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9푼 191홈런 902타점 941득점을 기록 중이다.

이숭용 KT 단장은 “통합 우승을 함께 이뤄낸 내야수 황재균과 FA 계약을 체결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축 내야수로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베테랑으로서 후배 선수들을 잘 이끌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재균은 “KT에서 첫 우승을 했고, 우승한 팀원들과 은퇴할 때까지 함께 야구를 하고 싶었다. 2년 연속 우승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 좋은 결과로 보답해주신 구단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