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5선발 이승민 깜짝 호투' 삼성, 두산 꺾고 개막 4연패 탈출

news/images/2021/04/08/202104081859775053_606ed43d27895.jpg

삼성 5선발 이승민이 팀에 시즌 첫 승을 안겼다. 

삼성은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의 원정경기를 6-1로 이겼다. 개막 4연패를 끊고 5경기 만에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10개팀 중 가장 늦게 첫 승을 신고했다. 두산은 개막 3연승 이후 첫 패. 

삼성 선발 이승민의 호투가 돋보였다. 최채흥의 복사근 부상으로 5선발 기회를 잡은 2년차 좌완 이승민은 6이닝 1피안타 2볼넷 2탈삼진 무실점 퀄리티 스타트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직구 구속은 130km대 중반으로 느렸지만 정교한 제구와 함께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효과적으로 구사하며 두산 타선을 봉쇄했다. 

삼성 타선도 1회초 홈런으로 선취점을 냈다. 박해민이 두산 선발 이영하의 초구 직구를 받아쳐 우월 솔로포로 연결했다. 비거리 110m, 시즌 1호 홈런. 삼성의 시즌 첫 홈런이기도 했다. 

3회초에도 삼성은 구자욱이 7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걸어 나간 뒤 2루 도루에 성공하며 득점권 찬스를 잡았다. 박해민의 우전 안타 때 구자욱이 홈을 파고들어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박해민은 2안타 2타점 활약. 

4회초에도 삼성이 1점을 달아났다. 1사 후 강민호가 좌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영하의 4구째 직구를 공략,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25m, 시즌 1호 마수걸이 홈런. 강민호는 홈런 포함 2안타 1타점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삼성은 6회초 이원석의 좌전 적시타에 이어 이학주의 땅볼 타구를 빠뜨린 두산 1루수 양석환의 실책, 김상수의 좌중간 3루타로 3점을 더해 스코어를 6-0으로 벌렸다. 두산 선발 이영하는 5⅔이닝 8피안타(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5실점(4자책)으로 시즌 첫 패를 안았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