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0:3→7:3’ KT, 7회 짜릿한 역전승…LG 필승조, 와르르 붕괴

news/images/2021/04/07/0004382744_001_20210407221704737.jpg

KT 위즈가 LG 트윈스에 역전승을 거두며 전날 패배를 되갚았다.

KT는 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와의 시즌 2차전에서 7-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0-3으로 끌려가다 7~8회 LG 불펜 상대로 7점을 뽑는 저력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강백호가 결승타 포함 4타수 3안타, 조용호가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과 결정적인 홈 보살로 동점을 막아냈다. 알몬테와 황재균도 나란히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LG는 1회 무사 1루에서 이천웅의 병살타로 기회가 무산됐다. KT는 1회말 1사 만루에서 유한준이 3루수 땅볼을 때려 홈-1루에서 병살타로 득점에 실패했다. 유한준은 1루에서 라모스와 부딪혀 쓰려지는 부상으로 교체됐다. 

LG는 3회 김민성이 몸에 맞는 볼, 유강남이 볼넷을 골라 1,2루가 됐다. 정주현이 번트 앤 슬래시를 선택했는데 실패하며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홍창기도 삼진 아웃. 그러나 2사 후 이천웅이 좌선상 2루타를 때려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김현수는 3볼에서 자동 고의4구로 나가 2사 만루가 됐는데, 라모스가 때린 타구는 시프트로 2루 베이스 오른쪽으로 자리를 옮긴 유격수에게 직선타구로 잡혔다.  

KT는 3회말 심우준과 황재균의 안타로 1사 1,2루를 만들었다. 그러나 알몬테가 유격수 땅볼 병살타를 때려 추격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4회말에도 선두타자 강백호가 우전 안타로 출루했으나, 후속 3타자가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LG는 7회 2사 후 정주현이 유격수 송구 실책으로 출루했다. KT는 좌완 조현우가 올라왔다. 홍창기가 우전 안타로 1,3루를 만들었고, 대타 이형종이 나와 3볼 1스트라이크에서 고의4구로 걸어나갔다. 김현수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2점째를 뽑았다. 이어 김용의가 친 타구가 3루수 황재균의 왼 팔목을 맞고 튕기는 내야 안타가 되면서 3-0으로 달아났다. 

KT는 7회 원 찬스에서 역전시켰다. 장성우와 박경수가 연속 안타로 출루했다. 2사 2,3루에서 조용호가 볼넷을 골라 만루가 됐다. LG는 송은범을 내리고 정우영을 올렸다. 황재균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랐고, 알몬테가 유격수 글러브를 맞고 좌익수 앞으로 빠지는 동점 적시타를 때렸다. 3-3 동점. 이어 2사 1,3루에서 강백호가 중전 적시타로 4-3 역전시켰다. 

LG는 8회 선두타자 오지환이 볼넷을 골라 나갔고, 유강남의 좌전 안타로 1사 1,3루가 됐다. 대타 이주형이 나와 우익수 뜬공을 때렸고, 3루 주자 오지환이 태그업을 시도했다. 우익수 조용호의 정확한 홈 송구에 걸려 태그아웃되면서 동점에 실패했다. 

KT는 8회 3점을 보태 쐐기를 박았다. 2사 2,3루에서 조용호가 3루수 옆을 빠져나가는 좌전 적시타를 때려 5-3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어 황재균이 투수 맞고 유격수 내야 안타로 1타점을 추가했다. 이후 투수 폭투로 한 점을 더 보탰다. 

KT 선발 고영표는 6이닝 동안 88구를 던지며 2피안타 5사사구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LG 선발 정찬헌은 5이닝 동안 67구를 던지며 5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