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이대호 만루포' 롯데, 마차도 헤드샷 충격 딛고 NC 제압

롯데가 홈런 3방을 앞세워 NC를 눌렀다. 딕슨 마차도가 머리에 공을 맞아 교체된 충격을 딛고 시즌 첫 승을 올렸다. 

롯데는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원정경기를 10-5로 이겼다. 9회 지시완이 결승 2루타를 터뜨린 뒤 한동희가 스리런 홈런을 폭발하며 쐐기를 박았다. 이대호도 만루 홈런 포함 3안타 5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개막전에서 패했던 롯데는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NC는 개막 2연패. 

3회초 1사 후 ‘헤드샷’ 하나가 경기를 바꿨다. NC 선발 송명기의 4구째 145km 직구가 롯데 마차도의 머리를 맞혔다. 헤드샷 퇴장. NC는 구원 김건태를 투입했지만 몸이 풀리지 않은 듯 손아섭과 전준우의 연속 볼넷을 내줬다. 

2사 만루 기회를 잡은 롯데는 이대호의 만루 홈런으로 기선 제압했다. 김건태의 3구째 커브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이대호의 시즌 1호 홈런. 2021시즌 리그 첫 만루 홈런이기도 했다. 

5회초에도 롯데는 NC 2루수 박민우의 포구 실책과 전준우의 유격수 내야 안타로 만든 1사 1,2루에서 이대호가 중전 적시타를 치며 추가점을 올렸다. 이대호가 2안타 5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NC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5회말 롯데 선발 앤더슨 프랑코의 제구 난조를 틈타 박석민의 볼넷과 강진성, 김찬형의 연속 몸에 맞는 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권희동의 희생플라이와 이명기의 적시타로 2점을 따라붙었다. 

6회말에는 애런 알테어가 롯데 구원 이인복에게 우월 솔로 홈런을 폭발하며 1점차로 압박한 NC는 7회말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롯데 구원 최준용을 상대로 2사 후 이명기의 안타에 이어 나성범이 좌중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려 5-5 동점이 됐다. 

하지만 9회초 롯데가 승부를 결정지었다. NC 마무리 원종현을 맞아 선두 이대호가 유격수 내야 안타로 출루한 뒤 정훈의 우전 안타로 1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지시완이 우중간 가르는 1타점 2루타로 균형을 꺴다. 이어 한동희의 중월 스리런 홈런이 터지며 9-5로 달아났다. 한동희는 시즌 첫 안타를 비거리 125m 홈런으로 장식했다.

계속된 공격에서 안치홍까지 바뀐 투수 문경찬에게 좌월 솔로 홈런까지 터뜨리며 두 자릿수 득점을 채웠다. 롯데 선발 프랑코는 5이닝 3피안타 1볼넷 2사구 4탈삼진 3실점으로 데뷔전을 무난하게 치렀다. 구원 구승민이 1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NC는 선발 송명기의 헤드샷 퇴장으로 총 9명의 투수들을 썼지만 경기를 패하면서 헛심만 썼다. 원종현이 패전을 당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