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김재환-박건우 홈런포’ 두산, 삼성 꺾고 개막 2연승…삼성 3연패

news/images/2021/04/06/202104062126772580_606c544ce2cb8.jpeg

두산이 삼성을 잡고 개막 2연승에 성공했다.

두산 베어스는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두산은 개막 2연승을 달렸고, 삼성은 개막 3연패에 빠졌다.

두산은 허경민(3루수)-호세 페르난데스(지명타자)-박건우(우익수)-김재환(좌익수)-양석환(1루수)-김재호(유격수)-오재원(2루수)-박세혁(포수)-정수빈(중견수) 순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이에 삼성은 박해민(중견수)-김상수(2루수)-구자욱(지명타자)-호세 피렐라(좌익수)-김헌곤(우익수)-이원석(3루수)-이성곤(1루수)-이학주(유격수)-김민수(포수) 순으로 맞섰다.

두산이 홈런 두 방으로 초반 흐름을 가져왔다. 시작은 김재환이었다. 0-0으로 맞선 2회 선두로 나서 우월 선제 솔로포를 쏘아올린 것. 0B-1S에서 삼성 선발 백정현의 2구째 가운데 몰린 직구(135km)를 받아쳐 시즌 마수걸이 홈런으로 연결했다.

4회에는 박건우가 선두로 등장해 아치를 그렸다. 백정현의 초구 가운데 직구(133km)를 제대로 잡아 당겨 좌월 솔로홈런으로 연결했다. 개막전 결승홈런에 이은 2경기 연속 홈런.

1회 1사 1, 3루, 2회 무사 1루 기회를 놓친 삼성이 5회 추격에 나섰다. 1사 후 이학주-김민수가 연속안타로 1, 2루를 만든 뒤 박해민이 바뀐 투수 홍건희를 상대로 8구 끝 1타점 우전 적시타에 성공했다. 다만 김상수의 병살타로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다.

위기 뒤 찬스였다. 두산은 5회 선두 정수빈(내야안타)-허경민의 연속안타에 이은 페르난데스의 희생플라이로 격차를 벌렸다.

두산은 8회 안타와 볼넷 2개로 얻은 1사 만루서 김재호가 오승환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1점을 더 추가했다. 그리고 박세혁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오승환을 강판시킨 한방이었다.

삼성은 마지막 9회 구자욱-피렐라의 연속안타로 얻은 찬스서 대타 강한울의 2타점 적시타로 추격에 나섰지만, 이미 승기가 기운 뒤였다.

두산은 선발 최원준이 4⅓이닝 4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물러난 가운데 홍건희-이승진-박치국-김민규-김강률이 뒤를 지켰다. 홍건희는 구원승, 김강률은 시즌 2번째 세이브를 신고. 타선에서는 허경민이 3안타, 김재환과 박건우가 홈런으로 활약했다.

반면 259일만의 복귀전을 가진 삼성 선발 백정현은 4이닝 6피안타(2피홈런) 2볼넷 1탈삼진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박해민, 구자욱의 멀티히트는 패배에 빛이 바랬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