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수아레즈 특급 데뷔+오지환 결승타' LG, KT 꺾고 2연승

news/images/2021/04/06/202104062011773578_606c49bc73be5.png

LG 트윈스가 개막 2연승을 이어갔다. 

LG는 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투타 완벽한 조화를 보이며 3-2로 승리했다. 외국인 투수 수아레즈는 6이닝 동안 단 1개의 안타만 허용하고 2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KBO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오지환이 결승타를 때렸다. 

LG는 1회 무사 1,3루 찬스에서 점수를 뽑지 못했다. 홍창기가 볼넷, 라모스가 우전 안타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김현수가 바깥쪽 높은 공에 연거푸 헛스윙하며 삼진으로 돌아섰고, 이형종이 때린 타구는 2루수 정면 땅볼, 병살타로 이닝이 끝났다. 

LG는 3회 하위타선에서 물꼬를 텄다. 선두타자 정주현이 우전 안타로 출루했고, 오지환이 KT 선발 데스파이네 상대로 우선상 2루타를 때렸다. 타구가 펜스까지 굴러가면서, 1루 주자는 홈까지 쇄도해 득점을 올렸다. 그 사이 타자는 2루에서 3루까지 진루. 홍창기의 유격수 땅볼 때 오지환이 득점, 2-0을 만들었다. 

4회까지 LG 선발 수아레즈 상대로 볼넷 1개만 얻고 꽁꽁 묶인 KT는 5회 처음으로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강백호는 몸쪽 하이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 유한준은 우익수 뜬공으로 2아웃이 됐다. 장성우가 볼넷을 골라 나가자, 박경수가 좌측 펜스를 맞는 큰 타구를 날려 1,3루가 됐다. 그러나 배정대를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LG는 8회 유강남이 우중간 2루타로 출루했다. 정주현이 보내기 번트를 성공해 1사 3루. KT는 좌타자 오지환 타석에서 투수를 이보근에서 좌완 조현우로 투수를 교체했다. 오지환은 삼진 아웃. 홍창기가 때린 타구는 3루수 앞 땅볼, 그러나 황재균이 공을 한 번 더듬고 던지는 바람에 1루에서 세이프됐다. 3루수 실책으로 LG는 3-0으로 달아났다.  

KT는 8회 LG 불펜 이정용 상대로 배정대가 볼넷으로 출루했다. 1사 후 조용호가 전진 수비를 한 LG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때렸고, 1루 주자가 득점했다. 이어 황재균의 타구는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빗맞은 안타, 3-2로 추격했다. 

LG는 9회 마무리 고우석이 한 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2경기 연속 세이브.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