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SSG 홈런 4방 폭발, 롯데 5-3 꺾고 창단 첫 승

news/images/2021/04/04/202104041629773073_60696c328e84e.jpeg

SSG 랜더스가 2021년 개막전 ‘유통대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창단 승리를 거뒀다.

SSG는 4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개막전에서 5-3 승리를 거뒀다. 선발 등판한 새로운 외국인 투수 아티 르위키가 6이닝 2실점 호투로 창단 첫 승리투수 주인공이 됐고, ‘이적생’ 최주환이 안타와 홈런으로 좋은 타격감을 보이면서 결승타를 기록했다.

선발 르위키는 최고 시속 147km의 직구에 슬라이더, 커브를 섞어 던지면서 롯데 타선을 막았다. 1회초 선두타자 안치홍을 1루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하고 손아섭은 포수 파울플라이로 잡았다. 이어 전준우를 우익수 뜬공으로 막으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타선에서는 2회말 최정이 솔로 홈런을 날려 팀에 선제점을 안겼다.

3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하던 르위키는 팀이 1-0으로 앞선 4회에는 첫 타자 손아섭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전준우에게 좌중간 2루타를 내줬고 이대호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막았다. 

SSG는 4회말 2점을 뽑으면서 다시 3-1로 리드했다. 최정이 내야안타를 쳤고 최주환이 2점 홈런을 터뜨렸다. 최정과 최주환이 롯데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를 상대로 장타력을 뽐냈다.

3-1로 앞선 5회초. 르위키는 선두타자로 나선 김준태에게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하지만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고, 6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던졌다. 팀이 3-2로 앞선 7회부터는 김태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김태훈이 7회를 무실점으로 막았고 8회에는 이태양이 등판해 팀의 1점 차 리드를 지켰다. 그리고 8회말 최정과 최주환의 백투백 홈런이 터졌고 9회초에는 김상수가 마무리 투수로 나서 솔로 홈런 한 방을 허용했지만 추가 실점 없이 팀의 역사적인 첫 승을 지켰다.

최정이 솔로 홈런 2방 포함 3안타 2타점, 최주환이 투런과 솔로 홈런 포함 3안타 3타점 활약을 펼쳤다. 최정과 최주환의 백투백 홈런 기록은 시즌 1호, 팀 1호, KBO 리그 통산 1048번째 기록이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