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박정현 홈런' 한화, 키움 꺾고 20년 만에 시범경기 1위 등극

news/images/2021/03/30/202103301352774565_6062af28c6389.jpg

한화가 20년 만에 시범경기 1위에 등극했다. 

한화는 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1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키움을 9-2로 꺾었다. 홈런을 터뜨린 박정현을 비롯해 하주석, 정은원이 2안타씩 멀티히트로 타선을 이끌었다. 마운드도 8명의 투수들이 9이닝 2실점을 합작했다. 

3연승을 거둔 한화는 시범경기 최종 성적 6승1패, 승률 8할5푼7리로 전체 1위를 확정지었다. 지난 1986년(2승1패), 1999년(5승), 2001년(7승3패1무)에 이어 팀 역대 4번째 시범경기 1위로 20년 만이다. 

한화가 1회말 첫 공격부터 3점을 선취했다. 키움 선발 조쉬 스미스를 상대로 정은원과 박정현의 연속 안타에 이어 하주석이 우측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기선 제압했다. 상대 수비가 주자를 수비하는 사이 3루까지 간 하주석은 라이온 힐리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득점까지 올렸다. 

키움도 2회초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박병호가 박주홍의 공에 체크 스윙하며 빗맞은 타구가 한화 수비 시프트 반대인 우측으로 향했다. 수비수가 없는 곳으로 공이 떨어진 사이 박병호가 3루까지 진루했다. 데이비드 프레이타스의 우중간 2루타가 터지면서 키움도 첫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자 한화가 3회말 홈런으로 달아났다. 정은원이 우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박정현이 좌월 투런 홈런을 폭발했다. 스미스의 초구 몸쪽 높은 137km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15m, 시범경기 2호 홈런. 박정현 외에 하주석, 정은원도 2안타 멀티히트 활약. 

6회말에도 볼넷으로 걸어나간 노시환이 2루 도루에 성공한 뒤 김민하의 안타 때 홈을 밟아 추가점을 올렸다. 8회말에는 허관회의 밀어내기 볼넷에 이어 유장혁의 2타점 적시타로 3점을 더해 쐐기를 박았다. 

투수들도 잘 던졌다. ‘탠덤’으로 선발 박주홍과 그 다음 투수 김이환이 나란히 2이닝 1실점으로 막으며 4이닝 2실점을 합작했다. 이어 윤대경(1이닝) 김진욱(1이닝) 임준섭(1이닝) 서균(⅓이닝) 윤호솔(⅔이닝) 정우람(1이닝)으로 이어진 불펜도 실점 없이 막고 승리를 지켰다. 

2연승을 마감한 키움은 시범경기를 2승2패3무로 마쳤다. 선발 스미스는 4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5실점으로 패전을 안았다. 박병호와 김혜성이 2안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