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양석환 이적 후 첫 홈런 포함 3안타’ 두산, 삼성에 6-5 승리

news/images/2021/03/30/202103261442776048_605d747058c7c.jpeg

두산이 삼성을 꺾고 시범경기 최종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두산은 3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두산 양석환은 이적 후 첫 홈런을 포함해 3안타 불방망이를 휘둘렀고 첫 등판에 나선 남호는 1이닝 무실점 쾌투를 뽐냈다.

반면 삼성 선발 백정현은 최종 리허설에서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두산이 먼저 웃었다. 3회 김재호의 우전 안타, 허경민의 볼넷으로 2사 1,2루 선취 득점 기회를 마련했고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중전 안타 때 2루 주자 김재호가 홈까지 파고 들었다. 1-0.

두산은 4회 김재환의 좌중간 2루타, 양석환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다. 박세혁과 오재원의 연속 적시타 그리고 김재호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4-0으로 달아났다.

추격에 나선 삼성은 4회 1사 3루서 이원석의 좌중간 2루타로 1점을 만회했다. 5회 강한울의 2루수 병살타로 1점 더 따라 붙었다. 두산은 6회 선두 타자 양석환의 좌월 솔로포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두산은 8회 1점 더 보탰다.

삼성은 9회 대타 송준석의 적시타와 상대 실책을 틈타 1점차까지 추격했으나 전세 역전에는 실패했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2이닝 3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였고 두 번째 투수로 나선 김민규는 2⅓이닝 3피안타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이적 후 첫 선을 보인 남호는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5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한 양석환은 6회 쐐기 솔로포를 포함해 4타수 3안타(1홈런) 1타점 2득점을 올렸다.

삼성 선발 백정현은 4이닝 6피안타 1볼넷 1탈삼진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김호재는 3안타를 때려내며 고군분투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