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강백호 멀티홈런' KT, KIA 6-3제압...멩덴 6실점 흔들

news/images/2021/03/30/202103301503775641_6062cc5db0786.png

KT 위즈가 기분좋게 시범경기를 마쳤다. 

KT는 3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 타이거즈와의 마지막 시범경기에서 강백호의 투런홈런 2방과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호투를 앞세워 6-3으로 승리했다. 

5승1무1패의 우등 성적으로 시범경기를 마감했다. KIA는 3승4패를 기록했다. 

KT는 1회부터 특유의 강타선을 가동했다. 1회초 선두타자 조용호가 중전안타로 출루하자 2사후 강백호가 우월 투런아치를 그렸다.  KIA가 1회말 리드오프 최원준의 안타와 최형우의 적시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이후 4회까지는 소강상태였고, 5회 KT의 집중력이 빛났다. 1사후 조용호 중전안타, 황재균 중견수 옆 2루타, 알몬테 2타점 적시타가 차례로 나왔다. 이어 강백호가 또 우월 투런포를 가동해 6-1로 달아났다. 

KIA는 7회말 2사2루에서 류지혁의 우전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붙었다. 8회는 나주환의 1타점 2루타가 터졌다. 

강백호는 시범경기 첫 대포를 가동하며 2홈런 4타점을 쓸어담는 등 화끈한 타격감을 과시했다. 조용호도 2안타 1볼넷으로 1번타자의 몫을 다했다.

KT 선발투수로 예정된 윌리엄 쿠에바스가 연습투구 도중 등에 담 증상을 일으켜 등판을 못했다. 대신 안영명이 응급 등판해 1실점했다. 2회는 하준호에 이어 3회부터 데스파이네가 등판해 5⅓이닝을 5피안타 1사구 3탈삼진 2실점으로 막았다. 이후 조현우, 주권, 김재윤이 이어던졌다. 

KIA 선발 멩덴은 4⅓이닝동안 홈런 2개 포함 7안타 2볼넷을 내주고 6실점했다. 최고구속이 146km에 그쳤다. 앞선 경기보다 구위가 떨어지면서 부진한 성적을 남겼다. 

뒤를 이은 루키들이 힘을 냈다. 좌완 장민기(1⅓이닝 1볼넷 3K 무실점), 우완 이승재(1이닝 2K 무피안타 무실점)에 이어 이의리가 8회 등판해 2이닝을 3탈삼진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생애 처음으로 150km짜리 공을 뿌렸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