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창단식 앞둔' SSG 첫 승, 추신수는 멀티히트...LG에 3-2 진땀

news/images/2021/03/30/202103301254775251_6062b78b03938.jpg

 SSG 랜더스가 마지막 시범경기에서 첫 승을 거뒀다.  

SSG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시범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박성한이 결승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SSG 선발 박종훈은 4이닝 동안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수는 단 32개로 막아냈다. 

양 팀은 전날 야간 경기를 치른 뒤 낮 12시 경기에 정반대 라인업을 내세웠다. SSG는 주전 선수들이 선발로 나섰지만, LG는 전날 뛴 주전들에게 휴식을 주고 백업 위주의 1.5군 선수들을 출장시켰다. 

SSG는 4회 1사 후 최정이 좌선상 2루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최주환이 우익수 뜬공 아웃, 한유섬이 1루수 땅볼로 아웃돼 찬스가 무산됐다. 

5회 SSG는 1사 후 이흥련이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박성한이 LG 2번째 투수 김윤식 상대로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슬라이더(122km)를 걷어올려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최지훈이 2루수 내야 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에 성공했다. 포수의 송구가 외야로 빠지면서 3루까지 진루했고, 로맥의 중전 적시타로 득점까지 올렸다. 3-0 리드. 

LG는 9회 1사 후 이주형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2루 도루까지 성공했다. 문보경도 볼넷. 2사 후 한석현이 중전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신민재가 볼넷을 골라 2사 만루가 되자, SK는 마무리 서진용을 내리고 최민준을 구원 투수로 올렸다. 김재성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3-2로 추격했다. 

몸 상태가 좋지 않아 페이스가 느렸던 LG 임찬규는 이날 선발 투수로 등판해 2이닝 동안 1볼넷 무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선발 최종 테스트를 받은 김윤식은 3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3실점을 허용했다. 

한편 SSG는 경기 후 오후 6시 서울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정용진 구단주가 참석한 가운데 창단식을 갖는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